16년 전 사라진 이종운 변호사, 약혼녀 행적에 관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이종운 변호사 실종사건을 다뤘다. / 사진=SBS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이종운 변호사 실종사건을 다뤘다. / 사진=SBS
이종운 변호사 실종 사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수상한 동행-그리고 사라진 변호사’라는 주제로 지난 2004년 실종된 이종운 변호사의 사건이 다뤄졌다.

이종운 변호사는 지난 2004년 7월29일 퇴근 후 실종됐다. 실종 다음 날 그의 가족들은 약혼녀 최씨에게 이 변호사의 행방에 대해 묻자 최 씨는 “광주에 재판이 있어 거기에 내려갔다가 휴가를 갈 거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 변호사는 실종 당일 광주의 동료에게 재판 권한을 위임하고 광주 일정은 취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변호사의 가족들은 그가 실종되기 전 약혼녀와 혼수 문제로 갈등이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후 그의 지인들은 이 씨의 금융거래 내역에서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 그가 실종된 후 신혼집의 명의를 약혼녀로 바꾸고 약혼녀에게 보낸 돈이 1억2000만원에 달했다.

제작진의 수소문 끝에 연락이 닿은 최 씨는 “고통스러운 일이었기 때문에 더 이상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또한 실종 날 이 씨를 마지막으로 만나지 않았냐는 물음에 "전화 끊겠다고 했다

전문가는 최 씨가 이 씨의 실종 당일 저녁 시간 행적을 끝까지 고수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 “본인이 버틸 수 있는 마지막 한 방이 자신은 그 시간에는 분당구 수내에 있었다는 것”이라며 “차량을 운전한 사실을 인정하면 모든 것이 다 무너지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씨를 그리워하는 가족들과 지인들은 혹시 어디선가 이 씨의 시신이 발견되지 않을까 하는 희망으로 하루를 보내고 있다. 최 씨를 만나면 무엇을 묻고 싶냐는 질문에 그의 가족은 “어디 있는지만 물어보고 싶다”며 생사를 알 수 없는 사실이 힘들다고 토로했다.

전문가는 “성인 실종의 특성으로 초기 심도 높은 수사를 못한 것이 안타깝다”며 “ 찰은 일단 사건을 놓지 않고 처음부터 다시 출발하는 방법밖에 없고 살인사건 미제 사건으로 간주하고 끝까지 놓지 말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2.77하락 10.3915:11 12/07
  • 코스닥 : 718.04하락 1.415:11 12/07
  • 원달러 : 1322.00상승 3.215:11 12/07
  • 두바이유 : 77.97하락 2.8415:11 12/07
  • 금 : 1782.40상승 1.115:11 12/07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인사 나누는 한동훈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지프, 올 뉴 그랜드 체로키 & 올 뉴 그랜드 체로키 4xe 출시…8,550만원부터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