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8일부터 2주간 거리두기 2단계… 카페·영화관 인원 제한(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가 28일부터 2주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시행한다. / 사진=임한별 기자
서울시가 추석 연휴기간 방역대책을 강화한다. 이번 연휴를 가을철 유행 여부를 결정하는 분수령으로 보고 특별방역기간으로 지정해 코로나19 확산을 철저히 막겠다는 취지에서다.

서울시는 27일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28일 0시부터 다음달 11일 24시까지 2주간을 ‘추석 특별방역기간’으로 지정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이어간다고 밝혔다.

이 기간 먼저 ▲실내 50인, 실외 100인 이상의 집합‧모임‧행사 금지 ▲무관중 프로스포츠 경기 ▲유흥주점‧방문판매 등 11종 고위험시설 집합금지 ▲다중이용시설 핵심방역수칙 의무 적용 ▲교회는 비대면 예배만 허용하고 모임‧식사가 금지되는 등 기존 방역조치는 연장해 적용한다.

지난 8일일부터 시행 중인 여의도‧뚝섬‧반포 한강공원의 일부 밀집지역 통제를 추석 특별방역기간까지 유지하며 서울·경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 추진 방안에 따라 지난달 16일부터 운영을 중단 중인 서울함공원, 분수 등 다중이용시설의 운영도 지속 중단한다.

다만 안전하게 방문할 수 있는 일부 문화‧체육시설 등을 제공하기 위해 일부 공공에서 운영하는 시설에 대해 방역수칙, 인원 제한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부분적으로 운영을 재개한다.

서울시가 운영하는 시립미술관, 서울도서관 등 63개의 공공문화시설은 문을 열며 잠실 보조경기장, 월드컵경기장 풋살구장 등 실외 공공 체육시설 880개도 운영준비 기간을 거쳐 연휴기간 한시적으로 운영한다. 단 실내 공공체육시설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운영 중단을 유지한다.

음식점‧카페‧영화관 등 연휴 기간에 다수가 이용하는 시설의 수용 인원을 절반 수준으로 제한하는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거리두기도 일부 강화된다.

20석 초과 규모의 일반음식점‧휴게음식점‧제과점 등에서는 테이블 간 1m의 거리두기를 의무화한다. 이를 지키기 어려운 경우 ▲좌석 한 칸 띄워 앉기 ▲테이블 간 띄워 앉기 ▲테이블 간 칸막이‧가림막 등 설치 중 한 가지는 반드시 지켜야 한다. 20석 이하 규모 업소에 대해서는 권고사항이다.

영화관‧공연장, 피시방은 좌석 한 칸 띄워 앉기를 실시하며 놀이공원‧워터파크 등의 유원시설은 수용인원의 절반 이내만 입장할 수 있도록 제한해야 한다.

서울시는 추석연휴 기간 중에도 선별진료소, 감염병전문병원, 생활치료센터 등 코로나19 검사, 치료를 위한 의료체계를 정상적으로 운영한다.

10월3일 개천절 및 10월9일 한글날 집회 강행 시 서울지방경찰청과 협력해 철저한 현장 채증을 통해 금지조치를 위반한 주최자 및 참여자에 대한 고발 조치를 취한다. 더불어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손해배상 청구도 병행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추석연휴기간 이동자제 캠페인, 비대면 명절을 위한 정보 제공 등을 통해 시민들이 추석기간 방역에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김학진 서울시 행정2부시장(시장권한대행 직무대리)은 “시민 여러분께서 자발적인 협조 여부에 따라 방역의 성패가 갈리게 될 것”이라며 “최대한 이동을 자제하시되, 부득이 가족‧친지 등을 방문하시거나 외출할 때에는 사회적 거리두기 원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개인위생관리 철저히 하여 건강하고 안전한 추석 연휴를 보내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8:01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8:01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8:01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8:01 10/21
  • 금 : 41.58하락 0.1918:01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