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카카오 QR체크인, 오늘부터 개인정보 동의 하루 한번이면 'OK'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8일부터 네이버와 카카오의 QR체크인이 간소화된다. /사진=뉴스1
네이버와 카카오가 제공하는 QR체크인(전자출입명부)이 오늘(28일)부터 더욱 간소화된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이날부터 QR체크인 시 개인정보 수집 및 제공 동의를 최초 1회만 하면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는 식당과 카페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시 QR체크인을 할 때마다 매번 개인정보 수집·제공에 동의해야 했다.

하지만 이는 개인정보보호위원회와 중앙사고수습본부가 신속·정확·안전한 방역 관리와 함께 이용자의 편의성을 고려하기로 하면서 간소화돼 하루에 한번만 동의하면 된다.

시설을 운영하는 사업자들은 앱스토어에서 KI-PASS 앱을 설치한 후 사업자 등록 절차를 거치면 전자출입명부를 도입할 수 있다.

사용자가 사용한 네이버 앱 QR코드는 암호화한 뒤 사회보장정보원과 분산해 저장되며 역학조사가 필요할 때만 방역당국이 두 정보를 합쳐 활용한다. 해당 정보는 4주 후 자동 폐기된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8.25상승 0.4618:01 11/27
  • 금 : 47.13하락 0.36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