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기업 10곳 중 7곳 “글로벌 가치사슬 구조개편 불가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국내기업 10곳 중 7곳이 글로벌 가치사슬(GVC) 구조개편이 불가피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이미지투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국내기업 10곳 중 7곳이 글로벌 가치사슬(GVC) 구조개편이 불가피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이미지투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국내기업 10곳 중 7곳이 글로벌 가치사슬(GVC) 구조개편이 불가피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대한상공회의소가 국내 제조업체 300개사를 대상으로 ‘글로벌 가치사슬(GVC) 재편 전망과 대응실태’를 조사한 결과 기업의 41.7%가 ‘GVC 변화를 체감’하고 있었고 27.3%는 ‘변화를 예상’하고 있었다.

GVC 재편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는 응답기업의 72%가 ‘코로나19 등 감염병 확산’을 지목해 다른 GVC 재편요인을 압도했다.

그동안 중국의 경제성장, 보호무역 강화, 4차 산업혁명 등에 따라 GVC에 점진적 변화가 있었는데 올해 코로나19의 전세계적 확산으로 GVC 재편이 가속화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GVC가 재편될 경우 긍정적 영향(6.5%)보다 부정적 영향(40.8%)을 예상하는 기업이 많았다. 또 각 GVC 재편요인도 기회가 되기보다 위기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평가가 대다수였다.

응답기업들이 GVC 재편요인을 5점 척도로 평가한 결과 ‘중국 제조업 고도화’(2.1점), ‘코로나19 등 감염병’(2.2점)은 위기요인이 될 가능성이 컸다. ‘미・중 무역분쟁’(2.7점), ‘일본 수출규제’(2.8점) 도 부정적 영향이 예상됐다. 다만 ‘4차 산업혁명 가속화’(3.1점)는 다소 기회요인으로 인식됐다.

한국은 GVC 의존도가 주요국보다 높기때문에 변화요인에 그만큼 민감할 수밖에 없다는 게 대한상의의 설명이다.

기업들은 GVC가 재편될 경우 전·후방참여도가 모두 위축될 것으로 내다봤다. 해외에 중간재를 판매하는 전방참여도의 경우 기업들은 ‘축소전망’(41.1%)이 ‘확대전망’(18.1%)의 2배였다. 해외에서 중간재를 구입하는 후방참여도 역시 ‘축소전망’(34.7%)이 ‘확대전망’(10.3%)을 앞섰다.

기업들이 GVC 재편에 대응하고 있는지 대해서는 ‘대응 중’(25.0%) 또는 ‘계획중’(34.0%)인 곳이 59%로 나타났다. 구체적 대응방안으로는 ‘조달·판매처 다각화’(44.0%), ‘기술경쟁력 강화’(19.0%), ‘포트폴리오 확대 등 사업전환‘(15.8%) 등 순이었다.

GVC 변화요인 중 하나인 ‘4차 산업혁명 등 패러다임 전환’에 대해서는 응답기업의 44.0%가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기업들은 대응에 어려움을 겪는 이유로 ‘R&D 기술·인력·자금 부족’(34.1%)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사업전환에 대한 미래 불확실성’(24.2%), ‘사업전환 의지 및 역량 부족’(24.2%), ‘개방형 혁신 등 협력생태계 미흡’(17.5%) 순이었다.

강석구 대한상의 산업정책팀장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그동안 우리 기업들이 구축해온 GVC가 위협받고 있다”며 “GVC 재편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면서 국내 산업생태계를 튼튼하게 구축하기 위해서는 R&D 혁신, 디지털 기반 강화, 기업간 및 대·중소 연대협력 등을 더욱 밀도 있게 추진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