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거리두기 2단계 2주 연장…고위험시설 6종 집합금지 지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7일 오후 시청 브리핑룸에서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추석 특별방역대책을 발표하고 있다./사진=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가 추석 연휴를 앞두고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이 안정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정부의 특별방역대책 지침에 따라 고위험시설 6종에 대해 집합금지 시설로 지정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27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브리핑을 통해 "정부 방침에 따라 광주시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가 2주간 더 유지된다"고 밝혔다.

이어 "10월11일까지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 집합·모임·행사가 계속 금지된다"며 "정부가 집합금지 조치한 고위험시설 6종 외 나머지 집합제한시설 33종은 현재와 마찬가지로 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지난 5월과 8월 두 차례 연휴가 코로나19의 전국 확산에 미친 영향을 감안해 방역 관리에 중요한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고 앞으로 9월 28일부터 10월 11일까지를 '추석 특별방역 기간'으로 정하고 전국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한층 강화하는 행정조치를 내렸다.

특히 정부는 고향방문, 여행 등 이동 자제를 요청하고 있지만 수도권과 비수도권 간 상당한 인구이동이 불가피한 상황을 감안해 고위험시설 6종에 대해 전국 모든 지역에 예외없이 '집합금지' 조치를 단행했다.

집합금지 고위험시설 6종은 유흥주점(클럽·룸살롱 등),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방문판매, 직접판매 홍보관 등이다.

이에 따라 전국의 모든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는 9월28일부터 10월4일까지 집합금지 조치가 시행되고, 방문판매 등 전국의 모든 직접판매 홍보관은 9월28일에서 10월11일까지 집합금지 조치가 시행된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정부는 민족대이동으로 인해 지역감염이 재확산될 우려가 매우 큰 상황에서 추석 전후 2주간을 특별방역기간으로 지정했다"면서 "이에 시도 정부 지침에 따라 6개 업종에 대해 다시 집합금지 조치를 내리고, 33종의 집합제한시설에 대해 방역조치를 완화하지 못한 점에 대해 깊은 양해를 구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5.69하락 11.0512:42 10/20
  • 코스닥 : 808.35하락 13.912:42 10/20
  • 원달러 : 1138.60하락 3.412:42 10/20
  • 두바이유 : 42.62하락 0.3112:42 10/20
  • 금 : 41.77하락 0.2412:42 10/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