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북한에 남북 공동조사 공식 요청… “사과는 긍정적 평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주석 국가안보실 1차장이 27일 오후 청와대 대브리핑 룸에서 대통령 주재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와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추상철 기자
청와대는 북한에 우리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피살 당한 사태와 관련해 남북 공동조사를 요청했다고 27일 밝혔다.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인 서주석 국가안보실 1차장은 청와대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긴급안보장관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의에는 문 대통령을 비롯해 서욱 국방장관, 박지원 국정원장,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서주석 국가안보실 1차장 등이 참석했다.

서 차장은 이번 사태 발생 이후 북한이 지난 25일 우리 측에 통지문을 보내 사과의 뜻을 전한 점에 대해 “북측의 신속한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다만 남과 북이 각각 파악한 사건 경위와 사실관계의 차이점이 있으므로 조속한 진상규명을 위한 공동조사를 요청했다.

서 차장은 “남과 북이 각각 조사한 결과에 구애되지 않고 열린 자세로 함께 밝혀내길 바란다”며 “이를 위한 소통과 협의, 정보교환을 위해 군사통신선 복구와 재가동을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신과 유류품의 수습은 사실 규명을 위해서나 유족들에 대한 인도주의적 배려를 위해 최우선으로 노력을 기울여야 할 일”이라며 “남과 북은 각각의 해역에서 수색에 전력을 다하고, 필요한 정보를 교환함으로써 협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역에서 조업 중인 중국 어선들도 있으므로 중국 당국과 중국 어선들에 대해서도 시신과 유류품 수습에 협조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