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재훈·이종원, 원정도박 의혹 제기에 "그럴 돈 없다"·"20만원 정도 수준"

김용호씨 유튜브서 주장…승리·변수미도 언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탁재훈(왼쪽)과 이종원 / 사진=뉴스1 DB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유튜버 김용호씨가 이번에는 탁재훈 이종원 승리 변수미 등의 해외 원정도박 의혹을 제기했다.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씨는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라이브 방송을 통해 연예인들의 도박 의혹을 추가로 제기, 이들의 실명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씨는 "강성범 '정킷방'에 연루된 연예인들의 실명을 까야 경각심을 줄 수 있을 것"이라며 연예인들의 이름을 언급했다.

김씨는 먼저 가수 겸 연기자 탁재훈을 거론하며 "탁재훈은 강성범이 연루된 '정킷방'에서 대놓고 도박을 하는 수준"이라고 주장했다. 김씨는 과거 탁재훈이 불법 도박 혐의로 입건된 것은 해외 원정도박이 아닌 인터넷 불법 도박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탁재훈과의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김씨가 "필리핀에서 불법 도박을 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하자, 탁재훈은 "나를 그럴 돈이 없다"며 이를 부인하고 녹화를 이유로 전화를 끊었다. 김씨는 "탁재훈이 다시 전화를 주기로 했지만, 그 이후로 연락이 오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김씨는 가수 승리도 언급하며 "이 분도 필리핀 VIP룸에서 도박을 하고, 공연까지 했다고 하더라"라고 주장했다. 김씨는 배우 변수미도 거론하며 "지금 필리핀에서 비참한 삶을 살고 있다고 한다"며 "너무 충격적인 게 아이까지 있는 엄마가 필리핀에서 도박에 빠져 아이도 내팽개쳤다"라고 말했다. 이어 "강성범은 그런 '정킷방'의 사회를 본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배우 이종원도 언급됐다. 김씨는 "내가 (과거에) 제보를 받았는데, 보도를 안 했다"라며 "기회를 받았으면 도박장 근처에는 얼씬도 말았어야 하는데 아직도 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종원과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이종원은 "정킷 가면 음료수, 커피 그런 걸 주는 공간이 있다"며 "무심코 가서 편하게 생활하다 보니 사람들 눈에 띄었던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주 안 했다고 이야기는 안 하겠다"며 "내가 아마 정킷에서 플레이는 안 했다"라고 해명했다. 본인이 도박을 한 것은 기계에서 20만원 정도로 한 수준이라며, 크게 도박을 할 경제적 능력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내연녀가 있다는 것 역시 오해라고 했다.

한편 지난 20일에도 김용호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강성범과 배우 권상우에 대해 도박 의혹을 제기했다. 해당 영상에서 김용호씨는 강성범이 필리핀 카지노의 VIP라면서 그의 해외 원정 도박 의혹을 제기했다. 또한 다른 연예인들의 도박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15년 전인 지난 2005년 신정환이 서울의 한 사설 도박장에서 검거됐을 때 권상우도 현장에 있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강성범은 도박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며 강하게 부인했다. 그는 21일 뉴스1과 인터뷰에서 "나는 필리핀 지역 한인들과도 친하고 현지에서 행사도 많이 해서 필리핀에 자주 간다"면서 "그동안 한인회 행사, 시상식, 송년회 등 진행을 본 적도 있고 그중에 카지노 행사도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자신이 간 곳은 단순한 카지노가 아니라 술도 팔고 사람들이 모여노는 곳이라고 강조했다. 강성범은 "아내가 준 2만원, 3만원 되는 돈을 쓴 걸로 무슨 카지노 VIP냐"라며 "업자들과 관련돼 큰 도박을 한 것처럼 의혹을 제기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상우 측 역시 그가 15년 전 도박했다는 의혹은 터무니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소속사 수컴퍼니 관계자는 21일 뉴스1에 "도박 의혹은 사실무근"이라며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고 입장을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45.26상승 14.4218:01 10/28
  • 코스닥 : 806.20상승 22.4718:01 10/28
  • 원달러 : 1130.60상승 5.118:01 10/28
  • 두바이유 : 41.61상승 0.818:01 10/28
  • 금 : 39.90상승 0.0618:01 10/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