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IPO, 게임즈·뱅크·페이지 이어 이번엔 ‘카카오페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승효 카카오페이 서비스 총괄 부사장(CPO)©카카오페이

카카오페이가 카카오게임즈에 이어 카카오 계열사로는 두 번째 상장을 추진한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페이는 이날 금융감독원에 감사인 지정을 신청할 계획이다. 상장 주관사로는 최근 KB증권을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페이는 내년 상반기 증시 입성이 목표다. 하지만 아직 코스피와 코스닥 시장을 놓고 어디로 입성할지는 확정하지 못한 상태다.

카카오페이는 가입자 3400만명을 확보한 간편결제 업체다. 거래액은 상반기 기준 29조1000억원에 달한다. 올해 바로투자증권을 인수해 카카오페이증권으로 금융투자 사업에 진출했다. 현재 디지털손해보험사 설립도 추진 중이다.
2017년 회사 출범 당시 알리페이의 운영사인 앤트파이낸셜의 자회사인 알리페이싱가포르홀딩이 2억달러를 투자했다. 올해 6월에는 1152억원을 추가로 투입했다. 현재 알리페이의 지분율은 43.9%다. 카카오에 이어 2대 주주다.


한편 카카오 계열사 중에는 카카오게임즈가 처음으로 상장했다. 또 카카오페이지는 최근 상장 주관사를 선정했고 카카오뱅크도 최근 IPO 추진을 결의했다.

 

송창범 kja33@mt.co.kr  | twitter facebook

미소가 떠오르는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