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주엽 "허재, 선수시절 술값하라고 수표로 몇백만원씩 줬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2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전 농구감독 방송인 현주엽이 선수 시절 허재에게 술값으로 수표를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지난 27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한 현주엽은 허재에게 '주엽TV' 3000만원 투자를 받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현주엽은 허재에게 투자를 부탁했다. 하지만 허재가 미적지근한 반응을 보이자 그는 "3000만원 없는 거 아니냐. 돈이 형수님한테 있느냐"고 장난스레 물었다.

이에 현주엽이 허재를 향해 "형이 요즘 많이 약해졌다"라고 이야기했고, 허재는 "너도 맞아봐라, '술'하면 한대 맞고 '값'하면 한대 더 맞는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 모습을 영상으로 지켜보던 김숙은 현주엽에게 통장 관리를 직접 하는지 물었고, 현주엽은 "난 허재 형과는 완전히 다르다"고 답했다.

한편 현주엽은 선수 시절 씀씀이가 컸던 허재를 추억했다.

현주엽은 "예전 선수 시절에는 '형, 술 한 잔 먹고 싶어요'하면 집에 전화해 '주엽이 보낼 테니까 얼마만 줘'라고 하면 형수님이 돈을 딱 준비해서 주고 그랬다"며 "정말로 술 먹고 싶다고 하면 (허재가 자신의) 집에 가서 받아오라고 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얼마까지 받아봤냐"는 질문을 받은 현주엽은 "수표로 몇백만 원씩 받았다"라고 구체적으로 밝혀 모두를 다시 한번 놀라게 만들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43.91하락 16.918:01 10/26
  • 코스닥 : 778.02하락 29.9618:01 10/26
  • 원달러 : 1127.70하락 5.218:01 10/26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6
  • 금 : 41.67상승 0.3118:01 10/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