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10억대 재산 축소신고 의혹' 김홍걸 의원 수사 착수

선관위, 최근 중앙지검에 수사의뢰…공공수사2부에 배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홍걸 무소속 의원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2020.9.28/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류석우 기자 = 재산 축소신고 의혹으로 고발된 김홍걸 의원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김 의원에 대해 수사의뢰한 건에 대해 최근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권상대)에 배당했다.

앞서 선관위는 재산 축소신고 의혹 등으로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된 김 의원에 대해 서울중앙지검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25일 밝힌 바 있다.

김 의원은 21대 총선 전 후보자 재산신고 당시 10억원대 분양권 등을 누락해 재산 축소 신고 의혹이 제기됐다.

이후 언론 보도 등을 통해 2016년 주택 3채를 잇달아 구매한 사실 등도 알려지면서 투기 의혹도 일었다.

이에 민주당은 지난 18일 긴급 최고위원회를 연 뒤 김 의원에 대한 제명을 결정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30.60하락 0.2410:32 10/28
  • 코스닥 : 796.35상승 12.6210:32 10/28
  • 원달러 : 1127.40상승 1.910:32 10/28
  • 두바이유 : 41.61상승 0.810:32 10/28
  • 금 : 39.90상승 0.0610:32 10/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