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내달 11일까지 전 부대 휴가 중지 연장

'추석 특별방역기간’ 맞춰 거리두기 2단계 유지 지역 내 감염 1주간 없을 시 지휘관 판단하 외출 가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 국방부 전경, 국방부 깃발 © News1 양동욱 기자

(서울=뉴스1) 배상은 기자 = 국방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군내 유입 방지를 위해 10월 11일까지 모든 군부대 휴가 잠정 중지 조치를 유지한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28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추석연휴 부대관리 지침과 관련 "오늘부터 2주간을 특별방역기간으로 지정하고 전 부대에 적용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10월 11일까지 유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휴가는 잠정 중단 상태가 유지되나 "외출은 부대가 속한 지역에 1주간 감염 사례가 발생하지 않은 경우 지휘관 판단하에 가능하다”고 문 부대변인은 설명했다.

국방부는 추석 연휴 기간에 전 부대 장병들의 휴가를 금지했으나 전역 전 휴가나 병가 등에 의한 청원휴가는 정상 시행하고 있다. 또 신병 위로휴가 대상자와 장기간 휴가 미실시자는 지휘관 판단 아래 휴가를 갈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한편 군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지난 11일 이래 이날까지 18일째 추가 확진자 없이 누적 111명을 유지하고 있다. 치료 중인 확진자도 없는 상황이다. 다만 보건 당국 기준 격리자는 16명, 군 자체 기준 예방적 격리자는 1199명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44.06상승 0.1512:42 10/27
  • 코스닥 : 792.49상승 14.4712:42 10/27
  • 원달러 : 1127.20하락 0.512:42 10/27
  • 두바이유 : 40.81하락 1.2612:42 10/27
  • 금 : 39.84하락 1.8312:42 10/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