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갭투자자 3명 중 1명 '20·30 청년'이었다… 30대 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9~2020년 수도권 갭투자 거래건수가 7만1564건으로 집계됐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최근 2년 동안 수도권 갭투자자 중 20~30대가 차지하는 비율이 전체의 3분의1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 받은 ‘연령대별 주택거래 현황’을 분석한 결과 2019~2020년 8월 서울시에서 자금조달계획서상 ‘보증금 승계거래 중 임대목적 매입’(갭투자) 거래건수는 총 7만1564건이다.

전체 거래건수 중 30대가 30.7% (2만1996건)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20대는 3939건으로 5.5%였다. 서울 갭투자자 3명 중 1명은 2030세대인 셈. 이외에 40대는 28.6%(2만469건), 50대가 20.3%(1만4543건)을 차지했으며 60대 이상은 14.7%(1만488건), 19세 이하는 0.2%(129건)를 기록했다.

서울 자치구 중 30대 갭투자가 가장 많이 이루어진 곳은 성동구로 39.6%(1175건)로 나타났다. 이어 강서구(35.4%), 중구(35.2%), 동작구(34.7%), 구로구(34.1%) 순으로 나타났다.

서울 외 경기도 성남(36.2%), 과천(33.3%), 광명(29.9%), 안양(35.2%), 구리(32.2%)에서도 갭투자 중 30대 비율이 최다로 집계됐다. 내 집 마련을 위해 일단 ‘전세끼고 사놓는’ 청년 세대의 갭투자가 서울을 넘어 수도권 전역에 걸쳐 퍼진 모습이다.

갭투자 차단 목적의 대출규제가 담긴 6·17 부동산대책 발표 이후에도 30대의 갭투자는 5월 31%에서 6월 32.9%, 7월 31.9%로 지속됐다. 아직 자금조달계획서 제출 기한이 남아 있지만 8월에는 37.6%까지 상승했다. 갭투자 규제를 강화했음에도 30대 중심의 갭투자 수요는 여전히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실수요와 투기를 구분하지 않고 갭투자 자체를 시장 교란의 온상으로 취급했다”며 “무분별한 갭투자 규제는 자칫 2030청년세대의 내 집 마련 사다리를 걷어차는 역효과를 가져올 수 있어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2.46상승 0.7318:01 10/23
  • 금 : 41.36하락 0.35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