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임대사업자 28% 강남 거주… 1명이 주택 760채 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간주택임대사업 중 최다주택보유자는 760가구로 조사됐다. 사진은 서울 강남의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민간주택임대사업 등록자 가운데 최다 보유자의 주택수는 760가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10명의 평균 보유 물량은 528가구로 집계됐다.

2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강준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민간주택임대사업자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서울 서초구에 주소를 둔 임대사업자 A씨는 총 760가구를 보유해 전체 등록 민간임대사업자 중 가장 많은 주택을 보유했다.

이어 두번째로 많은 주택을 보유한 B씨는 591가구, 3번째인 C씨는 586가구로 각각 조사됐으며 상위 10명의 평균 주택 보유량은 1인당 527.6가구로 집계됐다.

전국 임대사업자는 52만9946명이며 이들의 보유 임대주택 물량은 총 160만6686가구, 1인당 평균 3가구를 보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19만1338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도가 16만3826명, 부산이 31891명으로 뒤를 이었다.

서울 전체의 임대사업자 중 28.2%(5만3919명)는 송파(2만1301명)·강남(18295명)·서초구(14323명) 등 강남3구에 거주했다.

외국인 임대사업자 보유물량도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2448명의 외국인 임대사업자가 총 6650가구의 주택을 보유해 평균 2.7가구를 임대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많은 물량을 보유한 외국인 D씨는 서울 중랑구에 거주하며 국내에 85가구의 주택을 보유하고 있었다.

강 의원은 "소수의 주택임대사업자가 상상을 초월하는 물량을 보유하며 주택임대사업을 하고 있다"며 "공공재 성격을 가진 부동산을 소수가 독점해 막대한 임대수익을 거두는 것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67.15하락 59.5218:03 10/30
  • 코스닥 : 792.65하락 21.2818:03 10/30
  • 원달러 : 1135.10상승 3.718:03 10/30
  • 두바이유 : 37.94하락 0.3218:03 10/30
  • 금 : 37.18하락 1.0818:03 10/3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