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종전선언·북한 개별관광…결의안 두고 여야 갑론을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송영성 기자,문동주 기자 = '한반도 종전선언 촉구 결의안'과 '북한 개별관광 허용 촉구 결의안' 상정을 두고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여야 위원들의 격론이 펼쳐졌다.

2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는 '한반도 종전선언 촉구 결의안', '북한 개별관광 허용 촉구 결의안'의 상정을 두고 여야가 목소리를 높였다.

두 결의안에 대해 김석기 국민의힘 의원은 "우리 국민이 북한에 의해 무차별적으로 생명을 잃었는데 개별관광을 하자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안건조정위원회에 회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 역시 "이대로 종전 결의안이 상정된다면 북한에 어떤 시그널을 주겠냐"며 다른 야당 의원들과 한목소리를 냈다.

때가 아니라는 야당 의원들의 지적에 김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두 결의안은 이미 숙려기간이 충족됐다"며 "안건조정위원회에 올리는 것보다 법안소위에서 논의하는 것이 낫다"고 받아쳤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오히려 지금이 종전선언을 위한 때"라며 "이럴 때일수록 평화의 길을 만들어 이번과 같은 사건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여야의 격론을 거쳐 두 결의안은 안건조정위에 회부되는 것으로 마무리됐다.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48.61하락 22.2514:23 10/22
  • 코스닥 : 815.11하락 15.5614:23 10/22
  • 원달러 : 1134.20상승 2.314:23 10/22
  • 두바이유 : 41.73하락 1.4314:23 10/22
  • 금 : 41.71상승 0.1314:23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