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로부부' 김도우♥김혜진, 신혼부부의 고민…"외형적 변화에 욕구 사라져"(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채널A '애로부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애로부부'에 신혼부부 김도우 김혜진이 등장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채널A, SKY 예능 프로그램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서는 전 아이돌 가수 김도우, 모델 출신 김혜진 부부가 출연해 '속터뷰'를 진행했다. 지난 2012년부터 그룹 에이젝스로 가수 활동을 했던 김도우는 2019년 팀 해체 후 김혜진과 결혼했다.

결혼 2년차인 이들 부부의 속터뷰 의뢰인은 아내 김혜진이었다. 그는 "저희가 2년차 신혼부부인데 관계가 아예 없다"고 털어놔 놀라움을 줬다. 이어 "마지막 관계가 5~6개월 정도 됐다. 앞으로 이렇게 가다가 1년, 2년이 될까 걱정이 된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연애 시절 당시 불타올랐다고 입을 모았다. 또한 상상을 초월하는 데이트 경험담도 공개했다. 김도우는 "(김혜진에게) 호텔 숙소로 오라고 했었는데 그걸 들켰었다"고 말했다. 김혜진은 "앞으로 어떻게 만나지 했는데 얼마 뒤에 큰 여행용 가방을 가져오더라. 들어가라고 해서 들어갔다. 처음 하니까 무서운 거다. 조용히 해서 호텔 방에 들어갈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도우는 "누가 거기에 들어갈 거라 생각을 하겠냐. 멤버들과 같은 층을 썼었는데 마주치면 제가 아무렇지도 않게 얘기하고 그랬다"며 "방에 들어가면 TV 크게 틀고 드라이기 켜놓고 아내랑 있었다"고 밝혔다. MC들은 "사랑의 힘이다"며 놀라워했다.

채널A '애로부부' 캡처 © 뉴스1

김도우는 결혼 후 관계가 줄어든 이유를 고백했다. 외형적인 변화가 그 이유였다. 그는 "사실 안타깝게도 아내가 육아, 출산을 하면서"라고 입을 열었다. 김혜진은 "많이 변했죠"라며 착잡해 했다. 김도우는 아내에 대해 "집에서 임부 팬티를 입고 위에는 속옷을 안 입고 옷을 입는다"고 전했다. "그러고 집에 있는데 너무 편하게 입다 보니까 그런 느낌이 오는 게 줄어든다"고도 솔직히 털어놨다.

이에 김혜진은 "당신 속옷이나 생각해라. 찢어진 팬티를 입는다. 예전이랑 달라졌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도우는 "당신도야"라고 받아쳤고, 두 사람은 투닥거리는 모습으로 웃음을 샀다.

슬하에 1남을 뒀다는 이들 부부. 아빠가 된 김도우는 생계 유지를 위해 가수가 아닌 직장인으로 일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연애 때는 여자친구만 보고 본능에 충실하면 되는데, 결혼하니까 아내 외에 생각해야 될 게 정말 많다"고 입을 열었다.

김도우는 "지금 일반 회사에 취직해서 일하고 있다. 물류 회사이기 때문에 앉아서만 일을 하지는 않는다. 몸을 쓴다. 늦은 나이에 회사에 들어가니까 생각해야 할 게 많고 힘들더라. 일을 하고는 있지만 (과거 가수 활동을 생각하면) 항상 내가 뭐하고 있나 생각한다. 일요일은 쉬게 해줬으면 좋겠다"라고 고백했다.

그러자 김혜진은 "제가 나가서 돈 벌고 싶다. 항상 힘들다, 죽을 것 같다 하니까. 육아도 힘들다. 저도 나가서 돈 벌 수 있는데"라며 속상한 마음을 털어놨다. 김도우는 "길게 보면서 페이스 조절을 하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김혜진은 "30대인데 열정적으로 해야 하지 않냐. 그러다 평생 못한다"고 생각을 전했다. 이날 MC들은 애로 지원금을 아내 김혜진에게 전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