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가족 3명 앗아간 '너울성 파도' 얼마나 위험한가 봤더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9일 속소해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1시58분쯤 고성군 토성면의 한 카페 앞 해변에서 엄마 A씨(39)와 아들 B군(6), 조카 C양(6)이 너울성 파도에 휩쓸려 숨졌다. /사진=뉴스1

강원도 고성에서 일가족 3명이 너울성 파도에 휩쓸려 목숨을 잃었다.

29일 속소해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1시58분쯤 고성군 토성면의 한 카페 앞 해변에서 엄마 A씨(39)와 아들 B군(6), 조카 C양(6)이 너울성 파도에 휩쓸렸다.

이들은 119구조대와 해경에 의해 구조됐지만 모두 숨졌다.

구조 당시 A씨 등 3명은 의식이 없는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해안가에서 놀던 중 높은 파도에 휩쓸렸다. 주변에 있던 관광객이 이를 보고 경찰 등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가족 3명의 목숨을 앗아간 너울성 파도는 파도의 속력이 갑자기 빨라지고 파가 급상승하면서 한꺼번에 많은 바닷물이 솟구쳐 올라 해안가의 방파제를 뛰어넘는 현상을 뜻한다. /사진=뉴시스

일가족 3명의 목숨을 앗아간 너울성 파도는 파도의 속력이 갑자기 빨라지고 파가 급상승하면서 한꺼번에 많은 바닷물이 솟구쳐 올라 해안가의 방파제를 뛰어넘는 현상을 의미한다.

대피가 어렵다는 것이 특징이다.

우리나라에서는 너울성 파도에 의한 사고가 종종 있었다.

지난 7월에는 강원 강릉 강문동 경포 해변에서 20대 남성이 높이 2~2.5m 이르던 너울성 파도에 휩쓸려 구조됐지만 숨졌다. 지난 6월에는 통영 한산면 홍도 인근 동굴에 고립된 다이버를 구조하다 실종된 해경 대원 1명이 너울성 파도에 휩쓸려 실종됐고 이후 숨진 채 발견됐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67.15하락 59.5218:03 10/30
  • 코스닥 : 792.65하락 21.2818:03 10/30
  • 원달러 : 1135.10상승 3.718:03 10/30
  • 두바이유 : 37.94하락 0.3218:03 10/30
  • 금 : 37.18하락 1.0818:03 10/3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