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빨간약', 코로나19 억제 효과에 포비돈 관련주 '껑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빨간약'에 사용되는 포비돈요오드액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억제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면서 포비돈 관련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9일 오전 9시36분 기준 광동제약은 전 거래일보다 18.92%(1750원) 상승한 1만1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현대약품(13.94%), 경남제약(2.53%), 동성제약(3.72%)도 상승세다.

미국 코네티컷대 연구결과에서 포비돈 요오드 스프레이를 코안으로 뿌리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이른 시간 억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배양한 접시에 농도를 달리한 포비돈 용액을 뿌리고 70% 알코올을 뿌린 것과 비교했는데 0.5% 저농도에서 15초 동안 노출 시켰는데도 70% 알코올보다 억제 효과가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보건기구(WHO)도 코로나19 의심 환자가 검사받을 때 이 용액으로 입을 20초 동안 헹구면 의료진에게 옮길 수도 있는 바이러스의 양을 줄일 수 있다고 권고하고 있다.

광동제약은 지난 2018년 한국먼디파마와 포비돈 요오드가 함유된 베타딘 등 일반의약품 및 의약외품 40여종을 공동판매하는 협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고 현대약품은 포비돈 요오드가 함유된 베세틴스트럽세액을 취급해 포비돈 관련주로 분류됐다.
 

윤경진 youn1@mt.co.kr  | twitter facebook

시장 앞에서 항상 겸손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6.20상승 11.1512:22 10/23
  • 코스닥 : 813.20상승 0.512:22 10/23
  • 원달러 : 1133.50상승 0.612:22 10/23
  • 두바이유 : 42.46상승 0.7312:22 10/23
  • 금 : 41.36하락 0.3512:22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