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당하면 끝?'… 시민단체, 박덕흠 2차 고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덕흠 의원이 지난 23일 자신을 둘러싼 불법 공사 수주 논란 등과 관련해 국민의힘을 탈당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박덕흠 의원이 지난 23일 자신을 둘러싼 불법 공사 수주 논란 등과 관련해 국민의힘을 탈당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시민단체가 불법 수주 혐의 등의 논란으로 국민의힘을 탈당한 박덕흠 무소속 의원 등을 2차 고발했다.

참자유청년연대, 시민연대 함깨, 민생경제연구소 등 복수의 단체들은 29일 박 의원을 뇌물·정치자금법 위반 등으로 경찰청에 2차 고발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1차 고발 당시 제대로 짚고 넘어가지 못한 박 의원의 대규모 이해충돌 문제, 공직자윤리법 및 부패방지법 위반 문제, 뇌물성 특혜 수주 문제를 제대로 입증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날 경찰에 제출한 2차 고발장에는 '박 의원 가족 건설회사들의 국토부 산하 주요 공기업 수주 금액 및 수주 방법', '조달청을 통한 박 의원 가족 건설회사들의 관급공사 수주 내역 보고서', '박 의원 가족회사들의 광역지자체 공사 수주 내역' 등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단체는 "많은 국민들이 이 사건을 '박덕흠 게이트'라고 부르며 분노하고 있는데 정작 박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군 복무 특혜 논란을 감추고자 자신을 희생양으로 삼았다'고 주장한다"며 "더욱 더 분노와 절망이 커지는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박 의원은) 국회의원 당선 후 국토부 등에 막강한 영향력을 끼치는 상임위원회에 있으면서 수주한 관급공사만 5000억원을 넘어갈 것"이라며 "뇌물성 수주와 특혜성 수주 문제를 포함해 대규모 배임·착복 비리 의혹, 정치자금법 위반 등에 대해 철저히 조사를 받고 죗값을 제대로 치르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