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고속도로 휴게소, '앗' 사고나는 순간 1위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석 연휴 고속도로 휴게소 사고율이 최근 3년간 10%대로 꾸준히 증가세를 보였다. 사고는 주로 휴게소 진입 시, 후진 출차 때 많이 발생했다./사진=뉴스1DB
추석 연휴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발생하는 사고 절반은 진입로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차장에서 후진 출차 중에도 차량과 사람이 충돌하는 사고가 많았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는 지난 29일 '추석 연휴 고속도로 휴게소 안전대책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발생하는 사고가 최근 3년간 10% 증가 추세를 보였으며, 특히 사고 피해 규모는 일반 주차장 사고 대비 3.5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 다. 이번 연구는 2017~2019년 추석 연휴 기간에 발생한 현대해상 사고데이터 15만3287건과 추석 연휴에 4시간 이상 운전 경험이 있는 300명의 설문조사를 반영했다.



"휴게소 진입 때, 차량 출차 때 조심하세요"


최근 3년간 휴게소 사고는 10% 증가하는 추세에 있는 가운데, 추석 연휴에는 새벽 시간대(0시~5시)의 사고 발생률이 10.2%로 평일(5.4%) 대비 1.9배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휴게소 사고는 휴게소 진입로와 광장 진입부 등 휴게소로 들어올 때의 사고가 전체사고의 절반 수준(49.4%)이며 사고 피해 규모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고속도로 본선에서 휴게소로 진입 시 주행속도(평균 75.7km/h)를 충분히 감속하지 못하고, 주차공간과 다른 차량의 움직임을 동시에 살펴야 해서 위험 상황이 만들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휴게소에서 주차구역에 차량을 입차(주차 in)할 때(10.4%)보다는 출차(주차 out)할 때(17.1%) 사고가 1.6배 더 많이 발생했다. 휴게소 주차구역의 구조상 일반적인 주차장과 달리 주로 후진 출차(차량을 앞으로 주차하고 뒤로 빼기)하기 때문에 후진 중 주위 상황을 제대로 살피지 못해 사고 발생위험이 더 큰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소가 30~50대 운전자 300명 대상으로 한 설문에서 올해 추석 연휴는 코로나19로 인한 우려로 41.5%가 귀성을 포기하고, 혼자 내려갈 계획인 운전자도 17%로 나타났다. 평소에는 추석 연휴 고속도로 운행 중 휴게소를 평균 2번 이용하는 비율이 48%로 가장 높았으나, 이번 연휴에는 ‘이용 시간과 이용 횟수를 줄인다’가 4명 중 1명꼴이고, ‘사람이 덜 붐비는 휴게소를 이용한다’가 절반 수준으로 응답했다.

이어 휴게소의 안전 체감점수는 71점으로 분석됐으며, 추석 연휴 운전자들이 가장 위험하다고 생각하는 것이 졸음운전(57%)으로 나타났고, 응답자 중 55%가 졸음운전의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수일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박사는 “고속도로 휴게소 진입부는 주차공간 검색과 다른 차량 움직임을 살피는 것을 동시에 수행해야하기 때문에 진입하면서 차량속도를 충분히 줄여야 한다”며 “주차한 차량을 뺄 때는 비상 점멸등을 켜서 주변 차량이나 보행자에게 내 차량의 움직임을 알려 줘야 한다”고 말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5.26상승 14.4218:01 10/28
  • 코스닥 : 806.20상승 22.4718:01 10/28
  • 원달러 : 1130.60상승 5.118:01 10/28
  • 두바이유 : 41.61상승 0.818:01 10/28
  • 금 : 39.90상승 0.0618:01 10/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