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18 어게인' 이도현, 노정의·려운 향한 부성애→김하늘 걱정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18 어게인'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18 어게인' 이도현이 가족들을 걱정하며 고군분투했다.

지난 29일 오후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18 어게인'(극본 김도연 안은빈 최이륜/연출 하병훈)에서는 가족들을 향한 걱정으로 고군분투하는 고우영(홍대영, 이도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다정(김하늘 분)은 물벼락 사건으로 인해 화제가 되며 그의 신상정보까지 알려져 곤욕을 겪었다. 악성 댓글을 읽어가던 정다정은 자신을 두둔하는 홍시아(노정의 분)의 댓글을 확인하고, 자신을 걱정할 홍시아, 홍시우(려운 분)를 걱정했다.

홍시우는 고우영에게 정다정이 신경 쓰인다고 털어놨고, 이에 고우영은 "걱정되면 엄마에게 전화라도 한 통 드려라"라고 조언했다. 망설이는 홍시우에게 고우영은 "부모님이 힘들 때 이런 말 한마디가 얼마나 위로가 되는데"라고 부추겼다. 홍시우는 고우영의 말에 용기내 정다정에게 연락했고, 정다정은 홍시우의 위로에 힘을 얻었다.

이어 고우영은 돈을 벌기 위해 편의점에서 일하는 홍시아를 찾아갔다. 고우영은 홍시아의 끼니를 걱정하며 도시락을 건넸다. 이후, 홍시아가 스트레스성 위경련으로 수업 도중 쓰러졌고, 고우영이 망설임 없이 홍시아를 업고 뛰며 눈길을 끌었다. 고우영은 잠든 홍시아를 보며 어린 시절 홍시아와 함께 병원을 찾았던 때를 회상했다.

이날 고우영은 정다정이 취객들에게 잡힌 모습을 보고 앞을 막아섰다. 이어 고우영은 정다정을 집까지 바래다줬고, 정다정은 자신을 진심으로 걱정하는 고우영의 눈빛에 미소지었다.

고우영은 정다정에게 "힘내요. 어렵게 이룬 꿈인데 이런 일로 지치면 안 된다"라고 응원하며 "시아, 시우 걱정하지 말고 일에 전념해라. 애들은 내가 옆에서 잘 챙기겠다"라고 전했다. 더불어 고우영은 정다정에게 "악플은 신경 쓰지 말아라. 난 책임진 엄마 대단하다고 생각한다"라고 위로했다.

이에 정다정은 "대단한 거 아니고 당연한 거다. 임신을 실수라고 욕하는 사람은 좀 밉다. 난 축복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진심을 털어놨다.

그러나 정다정은 이후, 병원에 실려 간 홍시아의 소식을 듣고도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홍대영(윤상현 분)에게 실망하며 "넌 항상 우리가 필요할 때 없었다. 신경 쓰지 마. 이제 우리가 너 필요 없다"라고 외쳐 다시 갈등을 겪었다.

고우영은 필요할 때마다 자신이 없었다는 정다정, 홍시아의 말에 고뇌했고, 이후 이혼 변론기일 법정에 직접 출석하며 정다정을 놀라게 했다.

한편, JTBC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은 이혼 직전에 18년 전 리즈 시절로 돌아간 남편 홍대영(윤상현 분)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로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43.91하락 16.918:01 10/26
  • 코스닥 : 778.02하락 29.9618:01 10/26
  • 원달러 : 1127.70하락 5.218:01 10/26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6
  • 금 : 41.67상승 0.3118:01 10/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