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유엔대사 "경제 위해 존엄 못 팔아…절대적 힘 가져야"(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 © 뉴스1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는 29일(현지시간) "전쟁을 억제할 절대적인 힘을 가질 때만 진정한 평화를 수호할 수 있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김 대사는 이날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75차 유엔총회 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김 대사는 "경제 건설에 유리한 외부 환경이 절실히 필요하지만, 목숨처럼 지켜온 존엄을 팔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이는 대북 제재를 풀기 위해 핵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어 "공화국은 현재 인민의 안전을 담보할 수 있게 된 현실 위에서 경제 건설에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대사는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북한 정부의 원대한 지도력 덕분에 북한 내 감염 상황이 안전하고 완전히 통제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김 대사는 10분가량 이어진 연설에서 미국이나 한국이라는 단어를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지난해에는 '새로운 계산법'을 재차 압박하며 미국의 적대 정책과 한미연합훈련 등을 강하게 비판했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43.91하락 16.918:01 10/26
  • 코스닥 : 778.02하락 29.9618:01 10/26
  • 원달러 : 1127.70하락 5.218:01 10/26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6
  • 금 : 41.67상승 0.3118:01 10/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