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마감]WTI 3.2% 급락…뉴욕시 코로나 확진율 3% 넘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한 주유소/AFP=뉴스1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국제유가가 3% 넘게 급락했다.

29일(현지시간)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11월 인도분 선물은 전장 대비 1.31달러(3.2%) 내려 배럴당 39.29달러를 기록했다.

영국 북해 브렌트유 11월물은 1.40달러(3.3%) 밀린 배럴당 41.03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두 유종 모두 이달 15일 이후 최저로 밀렸다.

동절기 코로나19가 더 기승을 부릴 위험이 여전하다. 뉴욕시는 6월 이후 처음으로 확진율이 3%를 넘어섰다. 전세계 코로나19 사망자가 100만명을 넘겼는데, 이 가운데 미국 사망자가 20만명으로 전체의 1/5를 차지했다.

오안다증권의 크레그 엘람 시니어 애널리스트는 CNBC방송에 "코로나 상황전개는 원유 가격에 막대한 하방 리스크로 작용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장 트레이더들은 일평균 120만배럴을 생산하는 산유국 아제르바이잔의 교전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아제르바이잔과 인접한 아르메니아 사이 또 다시 무력충돌이 발생해 수백명의 사상자가 속출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7.64상승 9.2313:13 10/21
  • 코스닥 : 826.46상승 1.8113:13 10/21
  • 원달러 : 1132.60하락 6.813:13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3:13 10/21
  • 금 : 41.58하락 0.1913:13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