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아이 25명에 독극물 먹인 유치원 교사 사형 선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글로벌타임스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중국에서 어린이 25명에 독극물인 질산염을 먹여 이 가운데 1명을 숨지게 한 유치원 교사가 사형을 선고받았다.

29일 중국 관영언론 환구시보의 영문판 글로벌타임스 중국 허난성 자오즈오 중급인민법원은 지난 28일 유치원 교사 왕윈의 범행이 "비열하고 잔인해 법률에 따라 엄하게 처벌해야 한다"며 이같이 판결했다고 밝혔다.

판결문에 따르면 왕윈은 자신이 근무하던 유치원의 또 다른 교사와 학생을 잘 다루는 방법을 놓고 다툰 끝에 2019년 3월27일 상대 교사가 가르치는 아이들이 먹는 죽에 아질산염을 넣은 혐의를 받고 있다.

아질산염은 비료나 폭발물에 종종 사용되는 물질로 독성이 있으며 과다섭취할 경우 인체가 산소를 흡수하는 것을 방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왕윈은 2017년 2월에도 남편 펑모씨와 말다툼 끝에 남편이 사용하는 컵에 아질산염을 넣어 독살을 시도, 가벼운 부상을 입힌 적이 있다.

당시 한 학부모는 자신의 아이가 토하고 기절했다는 연락을 받고 유치원에 도착했을 때 아이가 의식이 없었다고 말했다. 아이의 아버지는 "토사물이 온통 바지에 묻어 있었고, 다른 아이들도 토하고 있었는데 창백해 보였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중국 네이멍구자치구 호호트의 자오쥔딩치 유치원에서 최근 아동학대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학부모 8명은 아이들 머리와 몸에서 알 수 없는 바늘자국이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아이들은 수업 중에 바르게 행동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선생님이 이쑤시개와 빨간 바늘로 찌르면서 가족들에게 말하지 말라고 지시했다고 답했다.

현지 경찰은 현재 아동학대 혐의로 여성 3명을 구금하고 자세한 사건 경위를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54.18하락 16.6811:56 10/22
  • 코스닥 : 820.20하락 10.4711:56 10/22
  • 원달러 : 1134.50상승 2.611:56 10/22
  • 두바이유 : 41.73하락 1.4311:56 10/22
  • 금 : 41.71상승 0.1311:56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