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부부 추석 인사 “견뎌주신 국민들께 보답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국민들에 영상으로 추석 인사와 메시지를 30일 전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국민들에 영상으로 추석 인사와 메시지를 30일 전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국민에게 영상 추석 인사를 30일 전했다. 문문 대통령은 “평범하고 소중한 날이 돌아올 것”이라며 “방역과 경제 모두 성공하겠다”고 밝혔다.

영상은 청와대 경내에서 대통령 부부가 한복을 입고 서서 국민에게 메시지를 전하는 형식으로 촬여오댔다.

문 대통령은 “어려운 시절에 추석을 맞았다”며 “저희 부부가 함께 국민 한 분 한 분의 안부를 여쭌다”고 인사를 시작했다.

대통령은 “많은 분들이 만남을 뒤로 미루게 되었지만 평범하고 소중한 날들이 우리 곁에 꼭 돌아올 것”이라며 “예년만 못하더라도 내일은 오늘보다 나으리라는 마음으로 행복한 추석을 보내기 바란다”고 말했다.

또 “각자의 자리에서 불편을 참아주셔서 감사하고, 덕분에 우리 모두 조금씩 일상을 찾아가고 있다”며 코로나19 정국을 언급했다. 이어 희생자에 대한 애도를 표했다.

대통령은 “건강을 되찾지 못하고 우리 곁을 떠난 분들이 안타깝다”며 “지켜드리지 못한 분들과 유가족, 병마와 싸우고 계신 분들에게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생활방역에 충실한 국민과 의료 최일선 종사자 및 의료진에 감사 인사도 전했다. 대통령은 “이웃을 먼저 생각하는 국민 한 분 한 분, 국민 건강을 위해 헌신하고 계신 의료진과 방역 요원, 변함없이 명절을 지켜주고 계신 경찰, 소방대원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제 우리는 '이웃'의 안전이 '나'의 안전이라는 것을 확인하며 새로운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며 “정부는 방역에 성공하고 경제를 지켜, 어려움을 견뎌주신 국민들께 반드시 보답할 것”이라 말을 맺었다.

김정숙 여사는 “지금 어디에 계시든지, 우리의 마음이 함께하고 있는 한 다음 명절에는 기쁨이 두 배가 될 것”이라며 “한가위만큼은 몸과 마음, 모두 평안하시고 하루하루 건강과 희망을 키워주시기를 바란다”고 인사했다.
 

김명일
김명일 terry@mt.co.kr  | twitter facebook

김명일 온라인뉴스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