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 학폭 피해자 또 등장… 한번 사과로 잘 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박경 SNS
그룹 블락비 멤버 박경(28·사진)에게 과거 학교폭력(학폭)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가 또 등장했다. 첫 폭로에 대해 학폭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한 박경의 연예계 잔류가 더욱 위기에 몰렸다.

박경의 학폭 피해자라고 밝힌 A씨는 30일 첫 폭로글이 올라온 인스타그램에 댓글로 자신의 심경을 밝힌 장문을 게재했다. 그는 “숭문중학교 재학 중 박경에 학폭 피해를 당했다”고 밝혔다. 이어 “박경에 대한 기억이라곤 사물함 앞에서 눈물을 흘리며 구타당하는 제 모습, 영화상영반에서 영화를 보기위해 다 같이 숭문중 후문을 지나 신촌 메가박스로 향하는 골목에 불려가 금품을 갈취당한 기억, 그 당시 저희 집 앞에서조차 돈을 요구한 것 등”이라며 “박경이 교내에서 흡연을 하고 선생님께 걸려서 전학을 갔다는 소문과 함께 박경을 본 기억이 전부”라 말했다.

이어 “박경은 이 일에 대해 부디 어른스럽게 대처했으면 좋겠다”며 “피해자인 저를 포함해 모두는 10여년이 지나 ‘박경 XXX’라는 생각으로 이 모든 것을 말하는 게 아니라. 박경이 이 일을 숨기기 위해 다른 노력을 한 것이 지금 피해자들에게 분노로 전해진 것”이라 덧붙였다.

지난달 28일 박경과 같은 중학교에 다녔다는 B씨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저는 블락비 박경 학폭 피해자입니다”라는 글을 올려 파문이 일었다. B씨는 “박경과 같이 어울려 다니는 일진들은 학교 후문에서 약한 친구들의 돈과 소지품을 뺏곤 했다”고 말했다.

또 “박경은 중학생 때부터 술과 담배를 했고, 장애가 있는 친구나 동급생보단 후배를 때렸고 동급생 중에서도 체구가 작거나 약해 보이는 친구들만 골라서 때렸다”며 “약한 애들에게 더 무서운 존재였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지 세탁을 하고 나와 방송에서 신사처럼 하고 다니는 모습을 보면 어이가 없다”며 “본인이 과거의 일을 인정하고 감수한 채 살면 모르겠는데 자기는 그렇게 안 살아왔던 것처럼 가식 떨면서 활동하는 게 너무 위선자 같다”고 폭로 이유를 밝혔다.

박경은 의혹을 사실로 인정하고 사과했다. 그는 29일 자신의 트위터에 “당시 저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들, 현재까지도 저를 보면서 과거의 기억이 떠올라 상처받는 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모범생 같은 이미지가 싫었던 저는 소위 말하는 노는 친구들이 멋있어 보였고, 그들과 같이 다니며 어울리고 싶었고 부끄러운 행동을 함께 했다”고 썼다.

또 “철없던 사춘기를 너무나 후회한다”며 저는 바쁘게 살고 있었지만, 저에게 상처받은 분들께는 절대 지워지지 않는 기억이라는 것, 정당화될 수 없다는 걸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제게 상처 입고 피해를 받으신 분들은 저에게 직접 혹은 저희 회사를 통해서라도 연락을 주시길 부탁드린다”며 “직접 찾아뵈어 사과드리고 용서를 구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김명일 terry@mt.co.kr  | twitter facebook

김명일 온라인뉴스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602.59상승 49.0918:03 11/23
  • 코스닥 : 873.29상승 3.1118:03 11/23
  • 원달러 : 1110.40하락 3.918:03 11/23
  • 두바이유 : 44.96상승 0.7618:03 11/23
  • 금 : 44.19상승 0.1918:03 1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