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관계하면 일자리 줄게"…콩고서 WHO 직원들 여성 상습 성착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DB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에볼라바이러스가 창궐한 틈을 타 세계보건기구(WHO)와 주요 비정부기구(NGO) 구호 활동가들이 현지 여성들을 상습적으로 성착취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9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가디언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콩고 동부 도시 베니에서 여성 51명이 에볼라바이러스 위기가 시작된 지난 2018년 이후 국제기구 직원이라고 말한 남성들로부터 일자리를 대가로 성관계를 요구해받았다고 말했다.

국제기구에서 현지 여성들은 요리사나 청소부, 지역사회 봉사활동 근로자 등으로 단기 고용돼 한달에 50~100달러 상당을 번다. 이는 콩고에서 구할 수 있는 일자리에 비해 두 배 이상 벌이가 좋다.

한 피해 여성은 "너무 많은 여성들이 피해를 입었다"며 자신은 WHO 직원이라는 한 남성과 성관계를 가졌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여성은 WHO에서 일한다는 의사로부터 성관계를 요구받았다며 "어디에 신고해야 할지 몰랐고 경찰에 대한 신뢰도 별로 없었다"고 말했다. 이 여성은 요구를 거절해 일자리를 얻지 못했고, 같은 남성으로부터 요구를 받아들인 그의 친구는 고용됐다.

일부 여성들은 사무실이나 병원에서, 일부 여성들은 방에 감금당해 성관계에 응하지 않으면 약속된 일자리를 취소되거나 해고당할 것이라고 협박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까지 최소 2명이 이같은 성착취로 임신했지만 대부분이 보복이나 실직, 신원이 알려지는 것을 두려워한 나머지 신고를 꺼렸다고 말했다.

피해 여성들 가운데 가장 많은 수인 30명이 가해자 소속으로 WHO를 지목했고, 고발된 다른 단체로는 유엔아동기금 유니세프와 옥스팜, 월드비전, 유엔 이주지관 IOM, 의료자선단체 알리마 등이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WHO 직원은 로이터에 "이 지역의 빈곤을 알고서 많은 컨설턴트들이 일자리를 대가로 성적 요구를 강요하며 즐겼다"고 말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해당 사건을 전면적으로 조사할 것을 촉구했고 WHO는 "우리 기관에서 일하는 직원들이 자행한 것으로 알려진 이 행동은 용납할 수 없고 철저히 조사될 것"이라고 밝혔다.

WHO는 "우리가 봉사하는 지역사회 사람들에 대한 배신은 비난받아 마땅하다"며 "우리는 성적 착취와 학대에 대해 무관용 정책을 고수하며 사건과 관련된 것으로 확인되면 즉시 해고 등 심각한 결과가 뒤따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45.26상승 14.4218:01 10/28
  • 코스닥 : 806.20상승 22.4718:01 10/28
  • 원달러 : 1130.60상승 5.118:01 10/28
  • 두바이유 : 41.61상승 0.818:01 10/28
  • 금 : 39.90상승 0.0618:01 10/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