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백일섭 "쓸쓸하게 자랐다…세 명의 어머니 거쳐가" 고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배우 백일섭이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백일섭은 30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출연, "좀 쓸쓸하게 자랐다"고 입을 열었다.

백일섭은 "의붓어머니 밑에서 자랐는데, 세 어머니가 거쳐가서 집에 정이라는 게 없었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는 "명절 분위기를 느낄 수 없었다. 친어머니랑 초등학교 3학년 때 헤어졌는데 고등학생이 돼서 다시 어머니를 만났다"며 "잊을 수 없는 게 어머니가 만든 전, 잡채다. 그 두 가지만 보면 어머니 생각이 난다"고 털어놨다.

졸혼 사실을 고백했던 백일섭은 "요즘에도 명절에 쓸쓸하냐"라는 MC 김구라의 물음에 "쓸쓸하다"고 답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그는 "혼자 사는 게 쓸쓸한데 추석 때는 더더욱 쓸쓸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49.41하락 5.6410:31 10/23
  • 코스닥 : 806.87하락 5.8310:31 10/23
  • 원달러 : 1135.10상승 2.210:31 10/23
  • 두바이유 : 42.46상승 0.7310:31 10/23
  • 금 : 41.36하락 0.3510:3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