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하루 만에 반등…미국 원유재고 3주째 감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국제유가가 하루 만에 반등했다.

30일(현지시간)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11월 인도분 선물은 전장 대비 0.93달러(2.4%) 오른 배럴당 40.22달러를 기록했다.

영국 북해 브렌트유 12월물은 0.74달러(1.8%) 상승해 배럴당 42.30달러를 나타냈다. 이날 만기 도래한 브렌트유 11월물은 0.08달러(0.2%) 내린 배럴당 40.95달러에 청산됐다.

9월 마지막이자 3분기 마지막 거래를 마치며 WTI와 브렌트유는 월간으로 각각 5.6%, 9.6%씩 떨어졌다. 3분기 전체로 보면 WTI는 2.4% 오른 반면 브렌트유는 0.5% 내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8:01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8:01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8:01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8:01 10/21
  • 금 : 41.58하락 0.1918:01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