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우미에서 구멍으로…2실책' 비셋 "삼키기 힘든 쓴 약 같다"

류현진 도우미였는데…3타수 무안타, 수비도 흔들 토론토, 2차전 2-8로 패하며 4년 만의 PS 마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론토 블루제이스 보 비셋. © AFP=뉴스1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정규시즌에는 '류현진 도우미'로 불렸으나 포스트시즌은 달랐다. 중요한 순간 연거푸 실책을 범한 토론토 블루제이스 유격수 보 비셋이 아쉬움을 숨기지 못했다.

토론토는 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시리즈(3전2선승제) 탬파베이 레이스와 2차전에서 2-8로 패했다.

앞서 1차전을 1-3으로 졌던 토론토는 2연패로 일찌감치 짐을 싸게 됐다. 반면 탬파베이는 2연승으로 디비전 시리즈에 진출했다.

선발투수 류현진이 1⅔이닝 8피안타(2피홈런) 1볼넷 3탈삼진 7실점(3자책)으로 난조를 보였고 타선 역시 7안타 2득점에 그쳤다.

특히 2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한 비셋은 타석에서 3타수 무안타로 침묵했고, 수비에서도 치명적인 실책으로 팀 패배의 빌미를 제공했다.

비셋은 0-1로 뒤진 1회말 2사 주자 1,2루 상황에서 헌터 렌프로의 유격수 땅볼을 1루에 악송구하는 첫 번째 실책을 범했다. 이로 인해 만루위기에 내몰렸으나 류현진이 다음 타자 윌리 아다메스를 삼진으로 처리하며 한숨 돌렸다.

두 번째 실책은 치명적이었다. 0-3에서 맞이한 2회말 2사 1,2루 위기에서 류현진이 매뉴얼 마르고에게 평범한 땅볼을 유도했지만 비셋이 한 차례 공을 떨어뜨리며 2사 만루를 만들어줬다. 이후 류현진은 렌프로에게 통한의 좌월 만루홈런을 얻어맞고 말았다.

스포츠넷의 벤 니콜슨-스미스 등 현지언론 보도에 따르면 경기 후 비셋은 자신의 두 차례 실책에 대해 "삼키기 힘든 쓴 알약과도 같다"며 자책했다.

다만 "이를 동기부여삼아 겨울 비시즌 동안 더 노력할 것"이라며 스스로를 채찍질했다.

찰리 몬토요 감독도 "비셋이 더 배우는 계기가 됐을 것"이라고 격려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5:30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5:30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5:30 10/23
  • 두바이유 : 42.46상승 0.7315:30 10/23
  • 금 : 41.36하락 0.3515:30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