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수출 코로나에도 '펄펄'… 무역수지 2년만에 최고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9월 수출이 481억달러를 기록해 무역수지가 2년 만에 최고치를 나타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산업통상자원부는 9월 수출액(통관 기준)이 480억5000만달러, 수입액은 391억7000만달러로 전년 대비 각각 7.7%, 1.1% 증가했다고 1일 밝혔다.

이로써 수출액에서 수입액을 뺀 무역 수지는 88억8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월간 수출이 전년 대비 증가를 기록한 것은 지난 2월 이후 7개월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본격화한 이후로는 처음이다.

수입도 코로나19 이후 첫 플러스를 기록한 가운데 수출의 상대적 호조로 무역수지는 2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9월 월간 수출액과 일평균 수출은 모두 올해 최고치다. 일평균 수출액의 감소 역시 지난해 9월 일평균 수출액(21억8000만달러)이 2019년 최고치를 기록한 기저효과 영향이 컸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15개 품목 중 반도체(+11.8%), 가전(+30.2%), 이차전지(+21.1%), 바이오헬스(+79.3%), 컴퓨터(+66.8%), 자동차(+23.2%), 차부품(+9.4%), 일반기계(+0.8%), 섬유(+11.4%), 철강(+1.8%) 등 10개 품목이 ‘플러스’였다.

이 중 반도체와 가전, 이차전지, 자동차는 올 들어 최고 실적을 기록했고 자동차, 차 부품, 일반기계, 섬유, 철강은 코로나 국면 이후 처음으로 ‘플러스’를 기록했다. 코로나19 반사이익을 보고 있는 바이오헬스, 컴퓨터는 1년 넘게 ‘플러스’ 호조를 이어갔다.

9월에는 미국·중국·유럽연합(EU)·아세안 등 4대 수출 시장 모두 플러스를 기록했다. 전년 동월과 비교해 중국이 +8.2%, 미국 23.2%, EU 15.4%, 아세안 4.3% 증가했다.

4대 시장이 모두 플러스를 기록한 것은 무려 23개월만이며 이 중 아세안은 7개월 만에 플러스로 반등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