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7명' 신규확진 하루만에 두자릿수… "수도권 집중"(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9월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서울 도봉구 다나병원 인근에서 방역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사진=뉴스1
9월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서울 도봉구 다나병원 인근에서 방역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사진=뉴스1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일 자정 기준으로 77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감염자는 전날 113명보다 36명 감소하며 하루 만에 다시 두 자릿수로 떨어졌다.

위중·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2명 감소한 107명을 기록했으며 사망자는 2명 증가해 누적 415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 77명 중 지역발생 사례는 67명, 해외유입은 10명이다.

신규 확진자 77명이 신고지역은 ▲서울 30명 ▲부산 6명 ▲대구 1명 ▲인천 3명 ▲경기 21명(해외 4명) ▲충북 1명 ▲충남 3명 ▲전남 1명 ▲경북 5명 ▲검역과정 6명 등이다.

신규 확진자 추이는 지난 9월18일부터 10월1일 자정까지(2주) 153→ 126→ 110→ 82→ 70→ 61→ 110→ 125→ 114→ 61→ 95→ 50→ 38→ 113→ 77명 순이다.

같은 기간 지역발생 추이는 145→ 109→ 106→ 72→ 55→ 51→ 99→ 110→ 95→ 49→ 73→ 40→ 23→ 93→ 67명 순을 기록했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지역 발생 기준으로 서울이 30명, 경기 17명, 인천 3명이다.

서울에서는 전날 오후 6시 기준으로 구로구와 동대문구, 중랑구에서 가족 사이 감염이 발생했다. 구로구 신규 확진자인 구로 5동 거주 182, 183번 환자는 48세 아빠와 4세 아들이다. 이들은 지난 24일 확진 판정을 받은 176번 확진자의 가족들이다. 176번 확진자는 부천시 확진자의 접촉자다.

동대문구 신규 확진자인 152번 환자는 이문2동에 거주하는 외국인으로 가족인 이모(151번 확진자)를 통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153번 확진자는 151번 확진자의 자녀다.

154번 확진자는 장안1동 거주자로 지난 9월 11일 인천공항검역소에서 확진된 가족을 통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중랑구에서는 면동5동에 거주하는 189번 확진자가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이 확진자는 180번 확진자의 가족이다. 지난 16일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격리 해지 전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

금천구 독산 3동에 거주중인 94·95번 확진자는 부부로 전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동작구에서는 직장 내 감염자(동작구 235번 환자)가 나왔다. 이 환자는 도봉구 195번 확진자와 직장내에서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경기 고양시에선 집단감염지 박애원에서 근무하다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고양 329번)의 5살 딸(고양 393번)이 자가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고양 329번 환자는 또 다른 박애원 종사자인 인천 계양구 124번 확진자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