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추경에 886억원 들인 청년일자리사업, 5명 중 1명꼴로 미달"

김형동 국민의힘 의원실 "행안부 '공공데이터 청년사업' 부실 우려" "8077개 중 1742개 미달…배정된 인원은 엑셀 등 단순업무 수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형동 국민의힘 의원 /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행정안전부가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에 886억원 규모로 포함시킨 공공데이터 분야 청년일자리 사업이 인원 미달과 중도이탈 등의 사유로 인해 다섯 자리 중 한 자리꼴로 비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자리 사업을 충분한 준비 없이 진행한 탓이라는 지적이 제기된다.

1일 김형동 국민의힘 의원실이 행안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행안부가 공공데이터 분야에서 만들 예정이던 청년인턴 일자리 8077개 중 1742개가 비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일자리 사업은 행안부가 주관하는 '공공데이터 청년인턴' 사업으로, 행안부는 중앙행정기관과 지방자치단체 등에 총 8077개 일자리를 만들 예정이었다. 1742개 일자리가 미달 상태인 이유는 신청률 저조 및 교육 과정 등 중도 이탈 등인 것으로 파악됐다.

중앙행정기관 중에서는 사업 소관부처인 행안부의 미달률이 31.4%로 가장 높았다. 3080명의 청년인턴을 배정할 예정이었지만 966명이 미달이다. 지자체 중에서는 세종시가 제일 미달률이 높았는데, 26명 중 3명만이 배정돼 미달률이 88.5%에 달했다.

예산 사용 내역도 지적됐다. 중도포기자가 1305명 발생했는데, 이들에게 실무교육 및 교통비·식비 명목으로 20만원이 지급됐다는 것이다. 이런 이유 등으로 인턴 일자리에 활용하지 못하는 인원에 1억4000만원가량의 지원금이 지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실제 일자리에 배치된 청년들이 '데이터 분야 인재 육성'이라는 취지와 달리 단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는 문제도 제기됐다. 청년 인턴들 일부는 엑셀 프로그램으로 정보 수정 및 보완 입력을 하는 등 당초 취지와는 거리가 먼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정부가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어도 부족한 시기에 급조된 아르바이트 일자리로 청년들의 취업 의지를 꺾고 있다"며 "정부는 통계상 청년 취업률을 높이려는 시도를 멈추고 내실 있는 일자리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30.84하락 13.0718:01 10/27
  • 코스닥 : 783.73상승 5.7118:01 10/27
  • 원달러 : 1125.50하락 2.218:01 10/27
  • 두바이유 : 40.81하락 1.2618:01 10/27
  • 금 : 39.84하락 1.8318:01 10/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