윗집 여성이 아랫집 여성을 전기충격기로 지졌다,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층간소음 문제로 갈등을 빚던 이웃집 여성을 전기충격기로 지진 40대가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층간소음 문제로 다투던 이웃집 여성을 전기충격기로 지진 40대가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다.

1일 청주지법 형사1단독 남성우 부장판사는 특수상해 혐의로 기소된 A씨(45·여)에게 징역 1년 2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24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

A씨는 지난 2월1일 저녁 8시쯤 충북 청주시 청원구 자신의 아파트에서 아랫집 주민 B씨(27·여)의 얼굴과 목, 손목 등을 전기충격기로 수차례 지져 전치 2주 상해를 입힌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평소 층간소음 문제로 갈등을 빚던 B씨가 자신의 집에 찾아와 욕설을 하자 미리 구입한 전기충격기로 범행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남 부장판사는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과 2차례 벌금형 외 형사처벌 전력이 없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6%
  • 64%
  • 코스피 : 2612.20상승 10.6613:42 11/26
  • 코스닥 : 872.29상승 7.1713:42 11/26
  • 원달러 : 1105.40하락 3.513:42 11/26
  • 두바이유 : 48.53상승 0.7513:42 11/26
  • 금 : 47.87상승 2.0113:42 11/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