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에 연락처 준 추미애 "지시 아냐, 가짜뉴스에 무관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영상을 통해 정세균 국무총리의 모두발언을 경청하고 있다./사진=뉴스1 유승관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영상을 통해 정세균 국무총리의 모두발언을 경청하고 있다./사진=뉴스1 유승관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보좌관에게 아들 부대 지원장교의 연락처를 보내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 야당의 '거짓말 프레임'이라고 일축했다.

추 장관은 2일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금만 주의를 기울여 본다면, 검찰의 발표문에는 보좌관과 지원장교는 이미 일주일전인 6월14일 서로 연락을 주고받으며 1차 병가 연장을 상의한 바 있는 사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그런 보좌관에게 제가 6월21일에 아들에게 전달받은 '지원장교님'의 전화번호를 전달한 것을 두고 보좌관에 대한 '지시'라고 볼 근거는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장관에 따르면 자신과 보좌관이 문자를 하게 된 2017년 6월21일은 아들이 실밥을 뽑고 부대에 제출할 진단 서류를 발급받기 위해 병원을 갔던 날이다. 또 선임병에게 부대가 요구하는 1차 병가연장의 근거 서류를 보낸 날이었다.

아울러 "아들은 선임병에게 병가 연장이 가능한지 물었으나 확답을 듣지 못한 상황이었다고 한다"며 "저에게 그런 상황을 다 설명하지 못하고 1차 병가 연장 시 장교와 연락했던 보좌관에게 한 번 더 가능한지 문의해 달라는 취지로 지원장교의 전화번호를 제게 보내준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 장관은 "국회 회의장에서 저를 상대로 집요하게 윽박지르며 얻어낸 몇 가지 답변을 짜깁기해 거짓말 프레임으로 몰고 가는 행태는 정말 지양해야 할 구태"라며 "저는 단 한 번도 아들의 군 문제와 관련해 부당한 청탁이나 외압을 지시한 적도 요구한 적도 없다"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악의적, 상습적인 가짜뉴스를 유포하는 언론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해 갈 것"이라며 "또한, 면책특권과 불체포특권을 방패삼아 허위 비방과 왜곡 날조를 일삼는 국회의원들에 대해서는 합당한 조치가 없다면 가능한 모든 법적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0.38상승 811:23 04/15
  • 코스닥 : 1011.23하락 3.1911:23 04/15
  • 원달러 : 1117.80상승 1.211:23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1:23 04/15
  • 금 : 62.56상승 0.9811:23 04/15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주먹 맞댄 박완주·윤호중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당과 합당문제, 다음 주 결론"
  • [머니S포토] 안철수 "재보궐선거 심판받고도 대깨문 논쟁"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