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측근 줄줄이 코로나19 감염… 마스크 안쓰고 행사, 슈퍼전파 원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캠프 총책임자인 빌 스테피언 선대위원장, 공화당 론 존슨 상원의원,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인 크리스 크리스티 전 뉴저지 주지사도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사진=로이터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캠프 총책임자인 빌 스테피언 선대위원장, 공화당 론 존슨 상원의원,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인 크리스 크리스티 전 뉴저지 주지사도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후 대통령 측근과 공화당 인사들이 줄줄이 양성 판정을 받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2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에이미 코니 배럿 연방대법관 후보자 지명식을 열었을 때 참석자들 중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나왔다. 미국 언론은 이 행사가 코로나19 슈퍼전파의 원인이라고 지목했다.

트럼프 대통령 부부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하루 전날 1일 호프 힉스 백악관 보좌관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달 30일에는 로나 맥대니얼 공화당전국위원회 의장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공화당 마이크 리 상원의원도 1일 양성 판정을 받고 격리에 들어갔다.

배럿 대법관 후보자의 모교이자 그가 교수로 재직했던 존 젠킨스 노터데임대 총장, 공화당 톰 틸리스 상원의원, 켈리앤 콘웨이 전 백악관 보좌관 등도 같은 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캠프 총책임자인 빌 스테피언 선대위원장, 공화당 론 존슨 상원의원,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인 크리스 크리스티 전 뉴저지 주지사도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 부부를 포함한 젠킨스 노터데임대 총장, 공화당 틸리스·리 상원의원, 콘웨이 전 보좌관, 크리스티 전 주지사 등 7명이 연방대법관 후보자 지명식 행사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백악관 출입기자 2명과 스태프 1명 등 언론인 3명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행사는 배럿 대법관 후보자와 가족, 정치권과 학계 인사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자 가운데 마스크를 쓰지 않은 이들이 다수였다. 코로나19 잠복기가 2주인 점을 감안하면 앞으로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5:32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5:32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5:32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5:32 03/05
  • 금 : 63.11상승 1.6715:32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