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경제연 "내년 하반기 경제, 코로나 이전 상황으로 돌아갈 수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연구원은 "코로나19의 재확산과 일시적 안정 양상이 앞으로 반복될 가능성이 커 경기 침체, 잠재성장률 하락 등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며 "'한국판 뉴딜'이 한국경제의 구원투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진단했다. 인천신항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 자료사진. /사진=뉴시스
연구원은 "코로나19의 재확산과 일시적 안정 양상이 앞으로 반복될 가능성이 커 경기 침체, 잠재성장률 하락 등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며 "'한국판 뉴딜'이 한국경제의 구원투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진단했다. 인천신항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 자료사진.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의 경제 상황 수준에 도달하는 시기는 내년 하반기 정도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은 4일 '2021년 국내 경제 이슈' 보고서에서 국내 경기는 완만한 '비대칭 U자형' 회복 곡선을 보일 것이라며 이같이 발표했다.

연구원은 "코로나19의 재확산과 일시적 안정 양상이 앞으로 반복될 가능성이 커 경기 침체, 잠재성장률 하락 등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며 "'한국판 뉴딜'이 한국경제의 구원투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진단했다.

이어 "현재 한국 경제는 경기 저점을 확인하는 국면에 있다고 판단된다"며 "코로나19 이전의 경제 상황 수준에 도달하는 시기는 2021년 하반기 정도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이러한 문제에 대한 대응과 국가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정부가 '한국판 뉴딜' 정책을 제시했다고 분석했다.

연구원은 "더욱이 코로나19 이전부터 한국 경제는 노동 투입력 약화, 자본 축적 저하, 신성장 산업 부재 등 구조적 문제에 따른 잠재성장률 하락에 대한 우려가 계속 제기돼 왔다"며 "이러한 문제에 대한 대응과 국가 경쟁력 제고를 위해 정부는 '한국판 뉴딜' 정책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연구원은 이에 따른 투자의 2021년 집행률 수준과 민간의 마중물 투자 여부가 향후 경기 방향성을 결정짓는 주된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면서 연구원은 "2021년부터 본격적인 투자 확대로 경제 활력 창출이 기대된다"며 "신사업 창출과 민간 투자 활성화를 위한 규제 및 사업 환경 개선이 부진할 경우 걸림돌로 작용할 가능성이 상존한다"고 밝혔다.
 

윤경진
윤경진 youn1@mt.co.kr  | twitter facebook

시장 앞에서 항상 겸손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23:59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23:59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23:59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23:59 03/04
  • 금 : 63.11상승 1.6723:59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