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상자 안에 죽어있던 동물 4000마리… 물도 없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 허난성 뤄허의 둥싱 물류창고에서 살아남은 토끼들. /사진=웨이보·뉴스1
중국 허난성 뤄허의 둥싱 물류창고에서 살아남은 토끼들. /사진=웨이보·뉴스1
중국에서 택배상자로 운반되던 반려동물 4000여마리가 집단 폐사한 사건이 발생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중국 언론 등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인터넷에는 산처럼 쌓인 택배상자 사진이 게시됐다. 상자 안에 들어있던 건 충격적이게도 강아지와 고양이, 토끼, 햄스터 등 반려동물이었다.

허난성 뤄허시에 있는 한 물류창고 단지에선 수천개의 버려진 택배상자가 발견됐다. 뤄허 NGO 단체인 유토피아 동물구조협회와 자원봉사자들은 지난달 23~24일 택배상자를 검사한 결과 동물 1074마리를 구조하는 데 성공했지만 이미 숨진 동물도 4000여마리에 달했다.

NGO 관계자들에 따르면 동물들은 버려진지 일주일가량 동안 방치된 것으로 추정된다.

작은 택배상자 안에 갇혀 물과 먹이를 먹지 못한 게 주요 사인으로 알려졌다. 사체의 부패가 진행돼 고약한 냄새가 진동했다고 NGO 관계자는 전했다.

허난성 정저우와 뤄허의 중개 지점에 도착했을 때 물류창고에서 살아 있는 동물을 받아주지 않자 트럭 운전기사는 한밤중에 동물을 담은 상자들을 버리고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일주일가량 방치되며 많은 동물이 생명을 잃었다. 중국은 살아 있는 동물을 우편이나 택배 방식으로 보내는 것을 법으로 금지하고 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8:03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8:03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8:03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8:03 03/02
  • 금 : 64.23하락 0.0618:03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