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국감일정 단독 강행… 국민의힘 "간사직 사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의힘 국방위원회 간사 한기호 의원이 지난 5일 국회 소통관에서 '추미애 아들을 위한 민주당 방탄 국감'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국민의힘 국방위원회 간사 한기호 의원이 지난 5일 국회 소통관에서 '추미애 아들을 위한 민주당 방탄 국감'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단독으로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를 열고 국정감사 계획안을 확정한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휴가 특혜 의혹을 두고 지난 5일 민주당과 국민의힘 사이 증인, 참고인 채택 문제 등으로 국감 일정 협의가 결렬된 가운데 여당이 6일 단독으로 국방위 전체회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국방위는 오는 7일 국방부 국감을 실시할 예정이었다. 이에 여당 소속 국방위 관계자는 "6일 오전 10시에 국방위 전체회의를 열어 국감 계획서를 채택해야 한다"고 전했다.

여당의 단독 진행에 반발한 야당 국방위 간사 한기호 국민의힘 의원은 간사직 사퇴를 결정했다.

한 의원은 지난 5일 기자회견에서 추 장관 관련 증인·채택에 대해 "민주당은 검살 수사가 진행될 때는 수사 중이라는 이유로, 지금은 수사 결과 무혐의라는 이유로 국감 증인 채택이 불가하다는 억지를 부린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국방위 전체회의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감 최종 일정이 처리되지 못한 것에 대한 책임을 지고 국방위 국민의힘 간사직을 사퇴한다"고 덧붙였다.

여당 국방위 간사인 황희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야당이 요구하는 증인들은 이미 강도 높은 수사 이후 무혐의된 사안"이라며 "(이 사건을) 고발한 것도 국민의힘인데 이 정도면 반성하고 사과를 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협의할 여지는) 열려있고 설득도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신혜
김신혜 shinhy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신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