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후 '분노의 쇼핑' 사라졌다… 추석 내내 '실속 쇼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추석을 비대면으로 보낸 결과 온라인 쇼핑이 급증했다. /사진=티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추석을 비대면으로 보낸 결과 온라인 쇼핑이 급증했다. /사진=티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추석을 비대면으로 보낸 결과 온라인 쇼핑이 급증했다. 특히 과거엔 명절 후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분노의 쇼핑'을 하는 경향이 뚜렷했다면 올해는 추석 연휴 내내 '실속 쇼핑'을 즐기는 모습이 나타났다. 

6일 티몬에 따르면 올 추석 매출이 지난해보다 약 2배로 늘어 예년과 달리 명절에도 온라인 쇼핑을 즐기는 경향이 강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티몬의 추석 당일의 매출은 전년 대비 95%, 구매 건수는 61% 증가했다. 연휴 기간 하루 평균 매출 또한 45% 가량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티몬 관계자는 “펜데믹 상황으로 지역 이동 없이 보낸 연휴 동안 온라인 쇼핑을 즐기는 비중이 늘어났다”며 “일반적으로 명절 기간 매출이 줄다가 연휴 직후 구매가 증가하던 예년과 달리, 올해는 추석 당일부터 구매 건수가 급증하는 추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연휴 기간의 온라인 쇼핑 증가는 특정 카테고리가 아닌 다양한 상품군에서 고르게 나타났다. 식품, 생활주방, 출산 유아동, 브랜드패션, 스포츠 용품/의류 등의 매출이 최대 1.2배 이상 증가했다. 매년 명절 직후의 구매 양상이 기혼 여성들의 명절 스트레스에 대한 보상의 의미로 패션, 잡화 등에 집중되어 이른바 ‘분노의 쇼핑’ 이라 해석되던 것과 다른 양상이다.

장기화되는 '집콕 라이프'와 거리두기 걱정이 덜한 캠핑, 아웃도어 활동 수요가 높아지며 관련 품목들의 매출도 대폭 늘었다. 추석 전주와 비교해 추석 주간 동안 아웃도어패션과 자전거·킥보드, 캠핑용품 등의 매출 증가폭은 3배에서 6배에 달했다.

티몬은 이번 추석 당일(1일) 쇼핑을 즐기는 고객들을 위해 매월 첫째 날의 ‘퍼스트데이’와 7일 간의 쇼핑축제인 퍼스트위크를 진행했다. 초특가로 판매하는 ‘티몬블랙딜’과 매시간 한정 특가를 선보이는 ‘타임어택’을 선보였으며3일까지 연장 운영된 추석맞이 기획전으로도 연휴를 즐기기 위한 다양한 혜택의 특가 상품들을 선보였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추석 연휴 기간의 매출 성장은 최근의 구매 행태 변화와 함께 연휴 중에 이어진 티몬의 특가 상품 판매가 반영된 결과”라며 “10월부터 연말까지 이어지는 대규모 온라인 쇼핑 축제에서도 티몬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특가 쇼핑의 혜택과 가치를 고객들께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