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코리아 임지연, 동안비결은 '이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스코리아 임지연의 자신만의 관리법을 소개했다. /사진=채널A 방송캡처
미스코리아 임지연의 자신만의 관리법을 소개했다. /사진=채널A 방송캡처

미스코리아 임지연의 자신만의 관리법을 소개했다. 6일 방송된 채널A ’행복한 아침’에는 미스코리아 임지연이 출연했다.

임지연은 “사실은 내가 30대까지는 아무것도 한 게 없다. 자만심에 그냥 ‘선블록’도 안 바르고 운동을 나가도 맨얼굴로 다녔다”고 운을 뗐다.

임지연은 “마흔(살)이 되면서 바뀌더라. 긴장이 생기기 시작했다. 어느날 갑자기 거울을 봤는데 흰머리가 났더라. 보고선 눈물이 났다”며 “미스코리아라고 하면 아름다움의 대명사지 않냐. 늙지 않고 오래 살겠다는 착각이 있었던거다. 그 때부터 정신을 차리고 운동을 하고 관리를 하고 다이어트를 하기 시작했다”고 관리를 시작한 배경을 언급했다.

임지연은 "집 안에서도 근력 운동을 소홀히 하지 않았으며 식단도 완벽하게 조절하고 있다"고 밝혔다.

1965년생으로 올해 나이 56세인 임지연은 수영선수 시절을 거쳐 1984년 미스코리아 ‘전북 진’에 이어 미스코리아 태평양을 입상했다. 이후 방송 리포터 등으로 활약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5:32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5:32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5:32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5:32 09/23
  • 금 : 73.30상승 0.415:32 09/23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