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집회 참석자 감염률 0.91%… “매우 높은 수치”

한정애 민주당 의원, 질병관리청 자료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정애 민주당 정책위의장(오른쪽)이 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 8월15일 서울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열린 도심집회 참석자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률이 0.91%로 높게 나타났다.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일 질병관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자료에 따르면 도심집회 관련 조사대상자 3만8346명 중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사람은 3만3680명이다. 조사 대상 중 87.83%가 검사를 마쳤고 확진자는 305명이 나와 감염률 0.91%를 기록했다.

같은날 보신각 앞에서 열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집회는 조사 대상이 1603명이다. 이 중 92%인 1475명이 검사를 받았고 1명이 확진돼 감염률은 0.068%다.

서울시가 지난 6~9월 일반시민 854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검사에서는 확진자가 1명이 나와 감염률은 0.012%다. 지난 5월18일~9월20일 실시된 군 입영장병 전수조사에서는 10만9303명을 검사해 확진자 5명을 확인, 감염률 0.005%를 보였다.

각각 집단에서 나온 감염률을 비교해보면 광복절 도심집회가 비교적 높다는 해석이 나온다.

한 의원은 “광화문 집회가 코로나19 재확산에 큰 영향을 미친 사실이 분명해졌다”며 “당분간 대규모 집회는 자제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명일 terry@mt.co.kr  | twitter facebook

김명일 온라인뉴스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74상승 4.212:22 11/26
  • 코스닥 : 872.46상승 7.3412:22 11/26
  • 원달러 : 1105.60하락 3.312:22 11/26
  • 두바이유 : 48.53상승 0.7512:22 11/26
  • 금 : 47.87상승 2.0112:22 11/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