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안터지고 비싼 5G에 뿔난 소비자… LTE 유턴만 56만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5G에 가입했다가 LTE로 '유턴'한 소비자가 56만명을 넘어섰다. /사진=이미지투데이

5G에 가입했다가 LTE로 되돌아간 소비자가 56만명이 넘는 것으로 드러났다. 요금제 부담과 품질 문제가 소비자들의 유턴으로 이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7일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홍정민 의원(더불어민주당)의 발표에 따르면, 5G서비스를 시작한 2019년 상반기부터 올해 현재까지 5G서비스를 사용하다 4G LTE로 돌아간 가입자가 56만2656명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체 5G 가입자 865만8222명(8월말 기준)의 6.5%에 해당한다.

공시지원금 또는 선택약정 할인을 받고 5G스마트폰을 구입한 사용자가 5G요금제를 LTE요금제로 전환하려면 여러 불편을 거쳐야 한다. 상당수 소비자들이 이를 감수하고 5G서비스를 포기하고 LTE로 되돌아간 것이다.

홍 의원은 “5G의 낮은 품질, 충분하지 않은 커버리지, 비싼 요금제에 질린 소비자들이 번거로운 절차를 뚫고 LTE로 돌아가고 있다”며 “통신사업자들은 5G 품질향상과 이용자 만족도를 끌어올리기 위해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팽동현 dhp@mt.co.kr  | twitter facebook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