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2차 토론' 소식에… 펄쩍 뛴 바이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가 2차 TV토론 개최를 두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사진=뉴스1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가 2차 TV토론 개최를 두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사진=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2차 TV토론 추진 소식에 조 바이든 후보가 펄쩍 뛰었다. 조 바이든 후보는 전문가 의견을 따르겠다고 전했다.  

5일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이자 토론 준비 고문인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은 "토론을 미룰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의료진은 일정 시간이 지나면 트럼프 대통령의 상태가 좋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나도 그의 건강 상태가 토론 전까지 호전될 것이라 생각한다"며 "토론을 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캠프의 팀 머토 대변인도 이날 폭스뉴스에 "트럼프 대통령은 토론회에 참가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경쟁자인 바이든 후보는 토론과 관련, 긍정적이면서도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더 힐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는 토론에 기꺼이 참여하겠다면서도 "매우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의료계 전문가들이 (토론이) 안전하다고 말한다면 나도 괜찮다고 생각한다"며 "전문가가 적절하다고 말하는 것은 무엇이든 하겠다"고 덧붙였다. 

관건은 트럼프 대통령의 건강 상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일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 치료를 한 후 5일 오후 퇴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참모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조기 퇴원을 강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의 주치의 숀 콘리 박사는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퇴원할 수 있는 상태라고 밝히면서도 가장 마지막으로 음성 판정을 받은 시기가 언제냐고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변을 거부했다. 의료진은 12일까지 상태를 지켜볼 예정이다. 

폴리티코는 "코로나19는 최대 2주동안 잠복하는 것으로 알려져있기 때문에 여전히 위험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후보 캠프 관계자는 "플렉시 글라스(유리처럼 투명한 합성 수지)칸막이 설치 등 필요한 모든 안전 예방조치를 취하고 토론에 참여할 수 있다"며 "완전히 안전한 조치가 취해져야 한다"고 말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8:03 09/17
  • 금 : 73.09상승 0.8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