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연합회, 3년간 5000억원 사회공헌사업 목표 달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은행연합회 21개 사원기관이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금융지원 협약식열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은행연합회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은행연합회 21개 사원기관이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금융지원 협약식열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은행연합회
은행연합회는 은행 수익의 사회 환원과 일자리 창출 등에 기여하기 위해 3년간 5000억원을 지원키로 한 '은행 공동 사회공헌사업' 목표를 달성하고 연내 마무리한다고 7일 밝혔다.

은행권은 올해 상반기까지 은행권일자리펀드(2200억원), 일자리 기업 협약 보증(1000억원), 사회적금융 활성화 사업(250억원) 등 총 3450억원을 출연했다.

지난 9월 이사회에서 은행권일자리펀드 3차 출연(1000억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취약계층 사업(300억원), 세계 최대 규모 스타트업 지원공간 프론트원 운영자금(250억원)에 총 1550억원의 사업을 확정·의결했다.

지난 2018년 4월 이사회에서 3년간 5000억원 규모 '은행 공동 사회공헌사업'을 추진키로 한 목표를 달성한 셈이다.

은행권은 은행 공동 사회공헌사업 외에도 금융노사 공동 사회공헌, 코로나19 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업을 전개해 지난 3년간 총 3조원 규모를 지원했다. 지난 2018년 2000억원 재원으로 설립된 금융산업공익재단, 지난 8개월여 동안 코로나19 관련 금융지원 등이 대표적이다.

특히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지원(321억원), 범금융권 양파 소비촉진 운동 추진 및 수해복구 지원(41억원) 등도 진행해다. 이 같은 은행권의 사회공헌 지원 실적은 지난 2018년 9905억원, 지난해 1조1359억원, 올해 1조520억원(잠정) 등 총 3조원이다.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은 "은행권은 어려운 경영 여건 속에서도 포용적 금융과 사회적 책임을 실천해 국민과 함께 성장하고 우리 사회의 지속가능한 발전에 기여하겠다"라고 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3.87상승 18.6311:06 09/27
  • 코스닥 : 1038.23상승 1.211:06 09/27
  • 원달러 : 1175.70하락 0.811:06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1:06 09/27
  • 금 : 74.77상승 0.6611:06 09/27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