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강경화 “남편? 말린다고 될 사람 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7일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7일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남편 이일병 연세대 명예교수의 '미국 요트 투어'에 대해 입을 뗐다.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이 7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강 장관에게 "남편에게 미국 여행을 자제해달라고 왜 만류하지 않았나. 실패한 것인가"라고 묻자 강 장관은 "(남편이) 제가 말린다고 말려질 사람이 아니다"라 답했다.

강 장관의 대답에 이 의원을 비롯한 국감장의 모든 인사들이 웃음을 보였다.

강 장관은 이날 국감 시작을 앞두고 모두발언을 통해 "국민께서 코로나19로 해외여행과 외부 활동을 자제하는 가운데 남편이 해외 출국을 했다. 경위를 떠나 매우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김신혜
김신혜 shinhy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신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5:3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5:3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5:3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5:33 01/28
  • 금 : 55.74상승 0.4215:33 01/28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 [머니S포토] 긴급기자회견 갖는 이언주 전 의원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