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터지고, 비싸고" 국감서 5G 질타 이어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7일 열린 국회 과방위 국정감사에서 5G 서비스의 요금과 품질이 화두가 됐다.
5G 서비스를 두고 쌓여왔던 불만이 터졌다. 7일 21대 국회 과방위 국정감사 첫날에는 5G의 낮은 품질과 높은 요금에 대한 질타가 이어졌다.



5G 무선국 신규 구축 반토막, 아직까지 실내 기지국 없는 지역도



변재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과기정통부로부터 제출받은 ’분기별 5G 무선국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이동통신 3사가 구축한 무선국 수는 2만1562곳이다. 전년 동기(4만9388국)와 비교하면 43.7%에 그친 수치다. 이동통신 서비스의 커버리지 및 품질과 직결되는 무선국의 구축 건수가 반토막 난 것이다. 가장 적은 신규 구축 건수를 기록한 KT의 경우 5806국으로 전년 동기 대비 32.9%에 불과했다.

아울러 변 의원이 제출받은 ‘시도별 5G 옥내 기지국 및 장치 구축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 준공신고기준으로 여전히 실내 기지국 및 장치가 없는 지자체도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실내 기지국과 장치 구축이 가장 부진한 통신사는 LG유플러스로, 부산·대구·광주·울산·강원·전남·경북·경남 등 8개 시도에 실내 기지국을 구축하지 않았다. SKT는 울산과 경북, KT는 세종과 충북에 실내 기지국을 구축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LTE 유턴도 56만명 넘었다...28㎓는 B2B로



5G 서비스의 낮은 품질과 높은 요금에 부담을 느낀 소비자들이 LTE로 되돌아가는 현상도 이어진다. 국회 과방위 홍정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5G서비스를 시작한 지난해 상반기부터 올해 현재까지 5G서비스를 사용하다 LTE로 돌아간 가입자가 56만2656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5G 전체가입자 865만8222명(8월말 기준) 중 6.5%의 소비자들이 요금제 전환에 따르는 여러 불이익과 불편을 감수하고 ‘유턴’을 택했다.

이날 국정감사에서 우상호 의원(더불어민주당)은 “5G 서비스가 제대로 되지 않는데, 최고 13만원의 요금을 받는 것은 지나친 폭리”라며, “요금제 구간을 줄이고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 중심으로 개편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3만원대 중반대인 이동통신 서비스 요금 공급 원가에 비해 이통사의 가입자당 평균 매출(ARPU)은 5만원 초반대로, 소비자들에게 지나친 부담을 지우고 있다는 설명이다.

올해 말 상용화될 것으로 전망되는 28기가헤르츠(㎓) 대역 5G 서비스는 기업용 위주로 공급될 것으로 보인다. 국정감사에서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28㎓ 대역의 경우 전 국민 대상 서비스는 불가능하다고 보고 있다”면서 "핫스팟 용도나 기업용 서비스 중심이 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28㎓ 주파수의 경우 현재 5G 서비스에 쓰이는 기존 3.5㎓ 주파수에 비해 빠른 속도를 지니나, 장애물을 피하는 회절성이 약해 원활한 서비스에는 더 많은 기지국을 필요로 한다.
 

팽동현 dhp@mt.co.kr  | twitter facebook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