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포브스 칼럼 "AL서 류현진 공 치기가 가장 어려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론토 블루제이스 이적 후 첫 시즌을 마친 류현진이 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이적 후 첫 시즌을 마친 류현진이 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미국 유력 경제지 포브스에 '아메리칸리그(AL)에서는 류현진의 공을 치기가 가장 어렵다'는 내용의 칼럼이 게재됐다.

메이저리그 전문 칼럼니스트 토니 블렌지노는 8일(한국시간) 포브스를 통해 '류현진, 2020년 아메리칸리그 콘택트 매니저'라는 제목의 칼럼을 냈다.

콘택트 매니저(Contact Manager)는 타자의 콘택트를 통제한 투수라는 뜻이다. 타자가 방망이에 맞히기 어려운 공을 던졌다고 말할 수도 있다.

블렌지노는 '조정 콘택트 스코어(Adjusted Contact Score)'라는 지표를 통해 류현진의 가치를 분석했다. 60이닝 이상을 소화한 투수들을 대상으로 '조정 콘택트 스코어' 상위 5명을 꼽았는데 그중 류현진이 70점으로 1위였다.

'조정 콘택트 스코어'는 타구의 속도와 발사각을 기반으로 투수의 공을 타자가 얼마나 정확히 방망이에 맞혀내는지 계산한 지표다. 리그 평균을 100으로 잡고 낮을수록 좋은 수치다.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아메리칸리그 1위에 오른 가운데 딜런 번디(LA 에인절스)가 78점으로 2위, 마에다 겐타(미네소타 트윈스)가 81.6점으로 3위, 랜스 린(텍사스 레인저스)이 81.8점으로 4위, 마틴 페레즈(보스턴 레드삭스)가 83점으로 5위다.

류현진은 지난해 '조정 콘택트 스코어' 83점으로 내셔널리그 이 부문 4위에 올랐다. 올 시즌에는 더 낮은 수치로 아메리칸리그 1위가 됐다.

블렌지노는 "류현진은 지난해 조정 콘택트 스코어 내셔널리그 4위에 오르며 전형적인 땅볼 투수로 활약했으며, 올 시즌에도 그 특성을 유지했다"며 "특히 놀라운 것은 모든 유형의 타구를 약화시킨 류현진의 능력이다. 류현진의 직선타 타구 속도는 90.4마일(약 145㎞)로 아메리칸리그 투수들 중 가장 낮았다"고 설명했다.

류현진은 올 시즌 12경기에서 5승2패 평균자책점 2.69를 기록했다. 탬파베이 레이스와 와일드카드 시리즈 2차전에서는 1⅔이닝 7실점(3자책) 부진으로 팀의 탈락을 막지 못했지만 올 시즌 토론토의 에이스 역할을 잘 해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18:03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18:03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18:03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18:03 03/04
  • 금 : 61.44상승 0.0318:03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