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도 열 테니 너희도"… 찜찜한 日 입국거부 해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정부가 한국을 포함해 총 12개국에 대해 입국거부 해제를 검토 중이다. 사진은 업인 일본 특별입국절차가 시행된 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모습./사진=뉴시스

일본 정부가 한국 등에 대한 입국거부 해제를 검토하고 있다. 일본은 자국이 먼저 여행 중지를 해제함으로써 상대국의 제재 완화도 기대하는 중이다.  

8일 아사히신문은 복수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감염 상황이 안정되고 있는 한국과 중국·대만·홍콩·마카오·싱가포르·태국·호주·뉴질랜드·브루나이·베트남·말레이시아 등 총 12개국에 대해 원칙적인 입국 거부와 여행 중지 권고 해제를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입국 거부와 여행 중지 권고가 해제되어도 비자 등의 제한 조치는 계속된다. 따라서 외국인 관광객의 일본 입국은 여전히 어렵다. 다만, 해당 조치 해제 시 대상 국가에서 일본으로 입국할 때 코로나19 검사가 필요 없다. 

이날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도 일본 정부가 이러한 출입국 제한 추가 완화 대책을 이달 내로 결정하고, 조기에 실시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아사히도 관계 부처가 이달 내로 완화 결정을 내려 조기에 입국 거부와 여행 중지 권고 해제를 실시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닛케이는 일본 정부가 한국 등 12개국에 내렸던 '감염증 위험정보' 레벨3 '여행 중지 권고'를 레벨2인 '불필요하고 급하지 않은 도항 중지(渡航·출국) 권고'로 격하한다고 전했다. 12개국에서 일본으로 입국 시 입국 거부 대상에서 제외되면서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가 면제된다. 

일본은 각국과 출입국 제한 완화를 위한 협상을 진행 중이다. 일본계 기업의 공장이 모여있는 중국과 동남아시아 국가 등에서는 왕래 재개를 원하는 기업들이 많다. 하지만 협상 성공 여부는 미지수다. 이에 일본은 우선 출장 귀국 시 격리 조치만이라도 면제해, 기업과 기업인들의 부담을 줄여줄 생각이다.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7.79하락 0.7418:01 11/27
  • 금 : 47.49하락 0.38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