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벌] 티볼리, 셀토스에 뺏긴 왕좌 찾을까

첨단기능으로 무장, 고급화로 승부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부터)쌍용 티볼리와 기아 셀토스. /사진제공=각사
소형 SUV(승용형 다목적차) 시장 개척자에서 도전자로 입장이 바뀐 ‘티볼리’와 고급 소형차 전략의 가능성을 보여준 절대강자 ‘셀토스’가 다시 맞붙는다. 

쌍용자동차는 최신 커넥티드카 시스템 인포콘(INFOCONN)과 함께 소비자가 선호하는 편의 및 안전품목을 기본 적용함으로써 티볼리의 상품성을 보강했다. 나아가 지난해 단종된 롱바디 모델 ‘티볼리 에어’도 7일 재출시하며 최근 차박 및 캠핑 트렌드에도 적극 대응해 관심을 모은다.

기아자동차는 셀토스의 2021년형을 내놓으며 상위 모델에 적용되던 전방 충돌방지 보조-교차로 대향차(FCA-JT)와 후석 승객 알림 등 첨단 안전 및 편의품목을 새로 적용했다. 독특한 디자인 요소를 적용한 ‘그래비티’ 모델도 운영하며 차별화에 나섰다.



작지만 단단한 디자인


티볼리와 셀토스는 소형 SUV지만 부드러움보단 각지고 단단해 보이도록 디자인돼 강한 인상을 준다. 정통 SUV 스타일을 통해 자신감을 드러낸 점이 닮았다.

쌍용차에 따르면 티볼리의 후면부는 지붕에서 트렁크로 이어지는 부분을 넓게 표현한 이 회사 디자인의 상징적 요소 중 하나다. 소위 ‘와이드 C필러’를 통해 SUV 고유의 힘과 강인함을 나타냈고 크롬 벨트라인으로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표현했다. 티볼리 디자인은 안정적이면서도 균형 잡힌 후면부를 통해 완성된다. 근육질의 어깨처럼 자신감 넘치는 젊음 그 자체를 상징한다는 게 회사의 설명. 범퍼 가운데 후방안개등을 적용한 점도 독특하다.

기아차는 셀토스에 대담한 ‘롱후드’ 스타일과 넓은 그릴 및 그릴 테두리의 다이아몬드 패턴으로 세련된 범퍼 캐릭터라인을 적용했다. 후드를 길게 디자인하면 차가 한층 역동적으로 보이는 효과가 있다. 여기에 ‘하트비트 LED 주간주행등’(DRL) 등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를 바탕으로 강인한 겉모양을 강조했다.

최근엔 2021년형을 내놓으며 ‘그래비티’ 트림을 새롭게 추가했다. ‘도형의 날카로운 엣지’를 디자인 모티브로 삼아 블랙과 실버 컬러가 대비되며 입체적으로 반복되는 사각형 패턴에 핫스탬핑 공법을 적용한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을 통해 강렬한 이미지를 구현했다.
티볼리-티볼리에어-셀토스 비교. /자료=각사, 표=김민준 기자



용호상박


크기는 큰 차이가 없다. 셀토스의 길이×너비×높이는 4375×1800×1620㎜이며 휠베이스는 2630㎜이다. 티볼리는 각각 4225×1810×1620㎜와 2600㎜이다. 트렁크를 키운 롱바디 모델인 ‘에어’는 휠베이스가 기본형과 같지만 4480×1810×1645㎜로 전체 길이가 늘어난 점이 다르다.

엔진의 힘은 배기량이 큰 셀토스가 앞선다. 셀토스는 배기량 1591cc의 가솔린 터보엔진(감마 1.6 T-GDi)을 탑재해 최고출력 177마력(ps, 5500rpm)과 최대토크 27.0kg.m(1500~4500rpm)의 힘을 낸다. 변속기로는 7단 DCT(듀얼클러치변속기)가 맞물린다. 티볼리는 배기량을 줄인 대신 저공해 3종을 인증받았다. 1497cc 터보 가솔린 엔진(1.5 e-XGi)이 최고출력 163마력(ps, 5000~5500rpm)과 최대토크 26.5kg.m(1500~4000rpm)의 성능을 발휘한다. ‘아이신’ 사의 3세대 6단 자동변속기가 적용됐다.

두 차종은 하체 설계도 비슷하다. 전륜 서스펜션은 맥퍼슨 스트럿, 후륜에 토션빔을 쓰지만 사륜구동 모델은 멀티링크로 바뀐다. 보다 부드러운 승차감을 원한다면 사륜구동 시스템을 추가하는 편이 낫다. 다만 티볼리 에어는 사륜구동 옵션이 없다.

트렁크는 바닥 수납공간이 2단으로 구분됐다. 티볼리는 최대 427ℓ(VDA 기준)의 적재공간을 확보했으며 셀토스는 498ℓ를 구현했다. 골프백 3개나 디럭스 유모차를 실을 수 있다. 트렁크 공간이 장점인 에어는 기본 720ℓ이며 2열 시트를 접으면 최대 1440ℓ로 늘어난다. 이때 트렁크 공간의 길이는 1879㎜로 성인 남성이 누워도 넉넉해 차박도 무리 없다는 평이다.
티볼리와 셀토스는 각자의 영역을 개척한 소형 SUV다. /그래픽=김민준 기자


경제성이 매력


티볼리와 셀토스는 소형 SUV다. 두 차종 모두 휘발유 엔진 기준으로 가득 주유했을 때 약 600km 주행이 가능하다. 디젤엔진을 고른다면 800km쯤도 거뜬하다. 티볼리의 복합연비는 가솔린 18인치 휠 기준 11.8km/ℓ이며 16인치 휠 기준으로는 12.0km/ℓ이다. 연료탱크 용량은 50ℓ이며 최대 타이어 규격은 255/60R18이다. 셀토스도 연료탱크 용량이 50ℓ이며 복합연비는 10.9~12.7km/ℓ, 최대 타이어 규격은 235/45R18.

티볼리의 가격은 자동변속기 기준 기본가격이 1843만원부터 2254만원까지다. AWD시스템을 추가하는 데 187만원이 더 든다. ▲주행안전보조시스템 ‘딥 컨트롤 패키지’ 59만원 ▲‘블레이즈 콕핏 패키지’ 161만원 ▲인포콘 50만원 등 옵션을 다 더하면 900만원 이상 가격이 뛴다. 에어는 1898만~2196만원(자동)이며 인기 패키지는 243만원이다. 셀토스의 기본가격은 1934만원부터 2528만원까지이며 전자식 4WD는 177만원이고 선택품목은 500만원쯤이다.

티볼리의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판매량은 1만6145대며 셀토스는 4만915대다. 쌍용차와 기아차는 향상된 상품성을 바탕으로 다시 인기몰이를 기대한다. 쌍용차 관계자는 “첨단 기능을 보강하고 최근 트렌드에 맞춘 에어까지 라인업을 강화한 만큼 판매량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기아차 관계자는 “셀토스는 차급을 뛰어넘는 상품성을 지녀 출시 이후 인기가 식지 않는 차”라며 “차별성을 더욱 강화한 만큼 독자적인 포지션을 구축할 것으로 자신한다”고 전했다.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