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배우러 입국한 네팔인 11명 코로나 확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양시는 10일 인천공항에 도착한 해외 입국자 43명 중 11명(고양시 414번~424번)이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 사진제공=고양시
고양시는 10일 인천공항에 도착한 해외 입국자 43명 중 11명(고양시 414번~424번)이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 사진제공=고양시
고양시는 10일 인천공항에 도착한 해외 입국자 43명 중 11명(고양시 414번~424번)이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이들은 국제법률경영대학원대학교(내유동 소재)가 운영하는 한국어과정 연수를 위해 입국한 네팔인 연수자들이다. 10일 오전 7시쯤 공항에 도착한 후 입국 절차 진행 중에 1명에게서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났고 유증상자 1명만 공항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가 나올 동안 나머지 42명은 4시간 정도 공항에서 대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초 유증상자는 음성판정을 받았으며 학교 측은 결과 확인 후 인천공항에서 버스 2대를 이용해 이들 43명을 곧바로 덕양구보건소 선별진료소로 이동시켰다. 나머지 42명은 10일 오후 2시쯤 검사를 받았고 이중 11명이 11일 오전 최종 확진판정을 받았다. 

양성판정을 받은 11명은 안산생활치료센터 격리병상에 입원 예정이다. 음성판정을 받은 29명과 재검 예정인 3명은 현재 1인 1실로 구성된 기숙사에 격리 중이다. 또한 이들과 접촉한 9명(관리자 6명, 버스기사 2명, 유학생 1명)은 자가격리 조치했으며 진단검사를 진행 할 예정이다. 

연수를 위해 입국한 43명은 네팔 출국 전 72시간 내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확인증을 받았다. 그럼에도 입국 후 대거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대해 시는 입국과 동시에 단체 해외 입국자 모두에게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다면 보다 빠른 대응이 가능했음에도 나머지 42명을 4시간여 공항에 대기시켰을 뿐 검체 채취를 하지 않은 점에 안타까움을 표하면서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단체 해외 입국자에 대한 공항 검체 채취를 의무화 하도록 강력히 건의했다. 

또한 이번 사례에서 보듯이 유학·연수 등의 경우 단체 입국자가 많아 집단 감염의 위험성이 높은 만큼 강화된 방역 관리방안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시는 유학·연수로 인한 단체 해외입국 시 관련 부처가 해당 지자체에 입국자 명단을 반드시 통보해 선제적 대응이 가능하도록 중대본에 건의했다.


 

고양=김동우
고양=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